드라마

스타뉴스

'나를 사랑한 스파이' 임주환, 드디어 정체 밝혔다..유인나 '충격'

한해선 기자 입력 2020.11.20. 07:21

'나를 사랑한 스파이' 임주환이 드디어 정체를 밝혔다.

19일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나를 사랑한 스파이'(연출 이재진, 극본 이지민, 제작 글앤그림) 8회에서 전지훈(문정혁 분), 강아름(유인나 분), 데릭 현(임주환 분)의 첩보전이 새 국면을 맞았다.

강아름의 트릭에 걸린 데릭 현은 그의 추궁에 자신이 산업스파이라는 사실을 고백했다.

"지금 이 순간부터 거짓을 말하면 우리는 끝"이라는 강아름의 경고에 데릭 현은 결국 산업스파이임을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한해선 기자]
/사진=MBC

'나를 사랑한 스파이' 임주환이 드디어 정체를 밝혔다.

19일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나를 사랑한 스파이'(연출 이재진, 극본 이지민, 제작 글앤그림) 8회에서 전지훈(문정혁 분), 강아름(유인나 분), 데릭 현(임주환 분)의 첩보전이 새 국면을 맞았다. 강아름의 트릭에 걸린 데릭 현은 그의 추궁에 자신이 산업스파이라는 사실을 고백했다. 피터(전승빈 분) 역시 소피(윤소희 분)를 죽인 범인을 함께 찾자는 전지훈의 제안에 흔들렸다. 여기에 북한의 천재 해커 대동강 물수제비(안희연 분)를 포섭하기 위한 인터폴 비밀경찰과 산업스파이 간의 수 싸움이 치열해지면서 한층 쫄깃해진 재미를 선사했다.

이날 데릭 현과 피터의 접선을 목격한 강아름은 남편의 비밀을 밝히기 위해 미끼를 던졌다. 소피의 핸드백에 저장장치가 숨겨져 있었다는 거짓 정보를 흘렸고, 데릭 현은 강아름의 작업실에 잠입했다. 데릭 현이 강아름의 트릭에 제대로 걸린 것. 강아름은 팅커(이종원 분)의 정체부터 외교부에 설치한 도청장치, 피터와의 은밀한 만남까지 모든 진실을 추궁했다.

"지금 이 순간부터 거짓을 말하면 우리는 끝"이라는 강아름의 경고에 데릭 현은 결국 산업스파이임을 밝혔다. 헤어질까 봐 숨겼다는 데릭 현의 진심에도 강아름은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했고, 잠시 떨어져 있을 것을 말했다. 데릭 현의 마음도 괴롭기는 마찬가지였다. 자신 때문에 상처받았을 강아름과 사랑하는 아내를 잃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결심에 나섰다. 소피의 연구 자료만 넘기고 산업스파이 생활을 청산하고자 한 것.

한편, 전지훈은 하루라도 빨리 강아름을 알 수 없는 위험에서 벗어나게 하고, 소피를 죽인 진범을 잡기 위해 정면돌파를 선택했다. 피터를 유인한 전지훈은 자신의 정체를 밝히고 공조를 제안했다. 전지훈은 소피를 진심으로 사랑한 피터에게 자신 역시 지키고 싶은 사람이 있다며 회유했고, 피터는 사망 현장에 있던 데릭 현의 블랙박스 영상을 보고 흔들리기 시작했다.

소피의 연구 자료에 접근하려는 인터폴과 산업스파이의 수 싸움도 치열해졌다. 암호 해독을 풀 수 있는 북한의 천재 해커 대동강 물수제비를 잡기 위해 팽팽한 신경전이 펼쳐졌지만, 쉽게 풀리지 않는 보안에 장치를 따로 빼놓은 것 같다는 의심이 불거졌다. 때마침 강아름이 소피의 웨딩드레스에서 숨겨진 보안토큰을 발견하며 짜릿한 엔딩을 안겼다.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