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제시 "어린 나이에 가수 시작, 매일 무너졌지만 후회 NO" (ft. 셔누) (캡틴)

최희재 입력 2020.11.20. 05:40

10대 오디션 '캡틴' 심사위원 제시와 셔누가 과거를 회상하며 출연자들에 공감했다.

19일 첫 방송된 국내 최초 부모 소환 십대 오디션 Mnet '캡틴'에서는 오디션 당일 모습이 그려졌다.

몬스타엑스 셔누 또한 "부모님과 같이 오디션장에 오고 이야기를 하고, 기대고.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는 걸 보면서 너무 보기 좋았다. 저희 아버지 생각을 많이 했다"고 첫 심사를 맡은 소감을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10대 오디션 '캡틴' 심사위원 제시와 셔누가 과거를 회상하며 출연자들에 공감했다.

19일 첫 방송된 국내 최초 부모 소환 십대 오디션 Mnet '캡틴'에서는 오디션 당일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암 투병 중인 아버지를 위해 참가한 유다원의 감동적인 무대 후 제시는 "저도 어린 나이에 가수를 하면서 이 길이 아닌 것 같아서 매일 무너졌다. '왜 나는 사랑을 못 받지? 안 되지?' 싶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제시는 "근데 우리 부모님이 '우리 딸이 하고 싶은 거 도전해봐'라고 하셨다. 가족이 있었기 때문에 저도 그만큼 세졌다"며 "14년이 걸렸지만 하나도 후회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가족이 있으니까"라고 덧붙였다.

몬스타엑스 셔누 또한 "부모님과 같이 오디션장에 오고 이야기를 하고, 기대고.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는 걸 보면서 너무 보기 좋았다. 저희 아버지 생각을 많이 했다"고 첫 심사를 맡은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저희 부모님은 아직도 걱정이 많으시다. 너무 걱정돼서 제가 내비게이션 볼 땐 전화도 안 하신다"며 "이게 원래 부모 자식 간의 관계인가? 저는 아무렇지 않을 줄 알았는데 좀 기분이 이상하더라"라고 말했다.

또 셔누는 자녀들의 무대에 눈시울을 붉히는 부모님들을 보며 "저도 저랬던 시절이 있고 너무 어렵고 힘든 걸 안다. 부모님들도 가슴이 많이 아프실 것 같다"고 공감했다.

jupiter@xportsnews.com / 사진=Mnet 방송화면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