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하고싶은거 다해" 유재석이 의외라고 느껴진다면 [TV와치]

강소현 입력 2020.11.19. 12:16

"전 제가 하고 싶은 건 하고 삽니다."

유재석은 자신을 둘러싼 편견에 대해 "제가 하고 싶은 걸 절제하고 산다고 많이들 생각하시는데 전 사실 그렇지 않다.제가 하고 싶은 걸 하고 산다"고 밝혔다.

과거 '유퀴즈' 에서 유재석은 죽음에 대해 "심각하게 생각해본 적 없다. 어떤 끝을 바라보고 가기보다 일단 오늘을 열심히 산다"고 수능 만점자 편에선 "목표가 없다. 많이 실망하셨죠? 따로 개인적인 목표나 계획을 세우는 스타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강소현 기자]

"전 제가 하고 싶은 건 하고 삽니다."

누구나 쉽게 하는 말이지만 유재석 입에서 나오자 대부분 "의외"라는 반응이다.

11월 18일 방송된 tvN '유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최근 베스트셀러 작가로 데뷔한 장기하와 만남을 가졌다.

이날 방송에서 40대를 앞둔 장기하는 나이에 끌려가지 않고 받아들이는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유재석은 50대를 앞둔 소감으로 "40대고 그랬고 30대도 그랬고 그냥 가는 거다"라고 전했다.

생각지못한 그의 모습에 거창한 미래계획을 기대했던 사람들은 실소했다. 유재석은 자신을 둘러싼 편견에 대해 "제가 하고 싶은 걸 절제하고 산다고 많이들 생각하시는데 전 사실 그렇지 않다.제가 하고 싶은 걸 하고 산다"고 밝혔다.

국민 MC로서 늘 타의 모범이 되는 유재석을 향해 대중들은 '운동만 하고 유흥도 안 즐기고 무슨 낙으로 살까'라는 편견을 갖고 있었지만 정작 당사자는 달랐다. 유재석은 "제 입장에선 술 먹는게 고역이라 어떻게 술을 먹고 즐겁게 놀라고 하는지 싶다"고 답했다.

높은 자리에 오른 사람에게는 응당 기대되는 모습들이 있다. 하지만 유재석은 그런 당연한 기대들에 어긋나는 대답으로 일종의 편견을 부수는데 조력했다.

유재석의 모습은 반드시 구체적 계획이나 원대한 목표가 없어도 하루를 열심히 살아가는 이들에게 충분히 잘하고 있다는 위로와 희망을 안겨준다. 오늘의 하루는 쌓여서 내일이 되고 자신의 인생을 만들어나가는 것이다.

혹자는 그가 정상까지 올라갔으니 저렇게 말할 수 있는게 아니냐고 하지만 유재석은 앞서 방송을 통해 누누이 이야기해왔다.

과거 '유퀴즈' 에서 유재석은 죽음에 대해 "심각하게 생각해본 적 없다. 어떤 끝을 바라보고 가기보다 일단 오늘을 열심히 산다"고 수능 만점자 편에선 "목표가 없다. 많이 실망하셨죠? 따로 개인적인 목표나 계획을 세우는 스타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맡은바 최선을 다하는 것 뿐이라고 강조했다.

'놀면 뭐하니'에서 유재석은 김종민에게 "나는 꿈이 없다 하루하루 열심히 건강하게 사는 것이 꿈"이라고 말하는 대목이 있다.

특별한 목표보단 한결같이 매일을 그렇게 살아왔기에 오늘날 유재석이 '국민 MC'라는 자리에 오를 수 있었던게 가능했던게 아닐까.(사진=tvN '유 퀴즈 온더 블럭' 캡처)

뉴스엔 강소현 ehowl@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