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현우♥지주연 "공개연애? 상대가 괜찮으면 가능" 진심고백에 설레인 시청자들('우다사3')

김준석 입력 2020.11.19. 08:3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우다사3' 현우가 지주연에게 진심을 전하며 시청자들을 설레이게 만들었다.

지난 18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에서는 본격 '한집살이'를 시작한 현우와 지주연의 솔직한 공방이 이어졌다.

신혼집에서 첫날 밤을 보내게 된 현우-지주연 커플은 "주주가 먼저 벽을 치는 게 있다", "누누는 선톡을 보낸 후 왜 잠수를 타냐" 등 서로에게 서운한 감정을 꺼내며 미묘한 기류를 형성했다. 한 차례 냉전이 오간 상황에서 현우가 즉석에서 초대한 지인들이 등장해 깜짝 집들이가 성사됐다. 현우는 소속사 후배의 배달 음식을 대신 까주는가 하면, 짜장면 위에 단무지를 올려주며 '과잉 친절'을 베풀어 지주연의 질투를 유발했다.

몇 잔의 술로 대화가 깊어지자 지주연은 현우의 지인들에게 "진짜 모습이 뭔지 모르겠다. 종잡을 수 없는 것 같다"고 솔직히 털어놨고, 현우 또한 "너무 조심스럽게 받아들인다, 아직 내가 불편한 것 같아 서운하다"라고 말했다. 반면 "방송을 떠나 공개 연애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현우는 "상대가 불편해하지 않고 충분히 얘기가 된다면 가능하다"라고 밝혀, 지주연의 마음에 또다시 진심을 전했다. 이후 '우주 커플'은 프로그램의 내레이션을 맡았던 이국주와 즉석에서 통화를 성사, "나도 진심으로 '진짜일까' 궁금했다, 너무 응원한다"는 덕담을 들으며 첫날 밤을 달콤하게 마무리했다.

이날 서윤지의 친척인 개그우면 이국주와 전화통화를 나눴다. 이국주는 '우다사3'의 현우 지주연 커플의 내래이션을 맡기도 했던 인연. 이국주는 "같이 내래이션 한 홍윤화 씨는 자기의 결혼을 후회하는 것 같기도 했다. 남의 연애에 울더라"라며 "난 현우 씨 몇번을 봤는데 난 연결 안됐는데 둘을 보는데 짜증나고 몰입이 됐다"고 말했다. 또 "두 사람은 아마 그런 고민이 있을 것 같다. 가상 연애 프로그램 설정상 서로에 대해 진심인데 진심이라고 생각해줄까?라는 마음이 있을 것 같다"고 말해 두 사람의 마음을 울렸다.

방송을 앞두고 두 사람은 처음으로 각각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우다사3' 우주커플!! 11시 만나요"라는 글과 함께 찍은 커플 영상을 게재했다.

제주도를 찾은 탁재훈 오현경 커플의 데이트 도우미 솔비와 지상렬이 등장했다.

솔비의 가르침에 따라 유화를 그리던 탁재훈과 오현경. 솔비는 두 사람의 연애관을 물었다. 탁재훈은 "난 여자에게 다 주는 스타일"이라고 말했고, 오현경은 "나는 빠지면 물불 안가린다. 그게 문제다. 난 따뜻한 사람이 좋다"고 말했다.

솔비는 "두 사람의 연애관이 정말 잘 맞는 것이다. 한 사람은 주는 사랑, 한 사람은 받는 사랑"이라며 잘되길 빌었다. 그러면서 "저도 예전에 '우결'로 가상연애 오래 했지 않느냐. 상대방이 싫으면 같이 있기도 싫다. 대본있는 연기가 아니지 않느냐. 가상이라도 너무 가짜로 할 수 없다. 난 너무 몰입했다. 진짜 좋아했다"고 말했다.

탁재훈이 "그럼 지금도 앤디가 좋으냐?"라고 묻자 솔비는 "벌써 10년이 지난 일인데 지금 그게 무슨 질문이냐?"고 발끈해 웃음을 유발했다.

솔비의 소개팅 상대로 등장한 지상렬은 오현경에게 저돌적으로 대시해 탁재훈을 질투를 유발했다. 지상렬은 "노선을 확실히 해줘야 내가 오현경에 선을 긋는다"고 도발했고, 탁재훈은 "솔비 소개팅 해주려고 했더니 무슨 소리냐"고 발끈했다.

지상렬은 "연식이 오래되서 솔비와 안맞는다. 51세다"라고 오현경에 대한 방향을 분명히 했다.

오현경과 지상렬이 장을 보러 간 사이 솔비는 탁재훈에게 "리얼리티는 감정을 관찰하는 일이지 않느냐. 난 사실 그게 힘들더라"라고 감정을 드러내는 방송의 힘든 상황을 이해했다. 탁재훈은 "어떻게 좋다고 감정을 드러내냐. 나중에 우리 아니예요. 하면 어떡하느냐"라고 되불었고, 솔비는 "오빠가 감정을 컨트롤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숙소에 돌아온 탁재훈은 오현경에게 "우리가 이거 얼마나 했지?"라고 물었다. 오현경은 "두달 반 정도? 세달 되어 가나?"라고 답했다. 탁재훈은 "다음주 100일이다"라고 츤데레 매력을 뿜어냈다. 오현경이 감동하자 "그걸 체크하는게 더 무섭지 않니? 100일 되면 기도하자. 200일이 되게 해주세요"라고 말해 오현경을 또 한번 심쿵하게 했다.

narusi@sportschosun.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