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텐아시아

'아이콘택트' 살인 누명 쓴 윤성여 "이춘재에게 꼭 묻고 싶은 것은.." [종합]

최지예 입력 2020.11.19. 08:19 수정 2020.11.19. 08:39

'화성연쇄살인사건' 8차 사건의 누명을 썼던 윤성여 씨의 사연의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18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화성연쇄살인 8차사건'에서 범인이라는 누명을 쓰고 20년 동안 억울한 옥살이를 했던 윤성여 씨와 그를 유일하게 믿어준 박종덕 교도관의 만남이 전파를 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화성연쇄살인사건 누명 쓴 윤성여 씨,
자신 신뢰해준 교도관과 '아이콘택트'
윤성여 "이춘재에게 왜 그랬냐고 꼭 묻고 싶다"

[텐아시아=최지예 기자]

사진 = 채널A '아이콘택트' 방송화면 캡처


'화성연쇄살인사건' 8차 사건의 누명을 썼던 윤성여 씨의 사연의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18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화성연쇄살인 8차사건'에서 범인이라는 누명을 쓰고 20년 동안 억울한 옥살이를 했던 윤성여 씨와 그를 유일하게 믿어준 박종덕 교도관의 만남이 전파를 탔다. 이 자리는 재심 변호사로 잘 알려진 박준영 변호사가 주선했다. 

이날 윤성여 씨는 교도소에 들어가 신입신고를 할 때부터 자신의 죄목을 말하자 모두에게 왕따를 당하는 등 적응이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다 박종덕 교도관을 만나게 됐다. 성여 씨는 "어느 날 (박종덕 교도관이) 날 보더니 여기서 살아 남는 길은 너의 인내심이라고 얘기해줬다. 그 얘길 듣고 힘을 냈다"며 "나는 한 사람만 날 믿어주면 희망이 있다고 생각했다. 100명 중 믿어준 한 사람이 그 선배였다"고 말했다.

이어 윤성여 씨는 "선배 말 듣고 공부해서 초등학교 졸업을 했다. 자격증도 땄다"며 "선배가 잡아주지 않았으면 나는 이 세상에 없었을거다"라고 말해 감동을 자아냈다.

박종덕 교도관은 "보안 야근을 하느라 순찰을 돌고 있었는데 누가 한숨을 깊게 쉬더라. 그때 눈을 봤는데 좀 당황스러울 정도로 애절하고 호소하는 눈빛이었다"며 "저런 사람이 그런 큰 범죄를 할 수 있을까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박종덕 교도관은 김성여 씨가 억울함을 토로했다며 "모든 수용자들이 다 자기가 억울하다고 말하지만, 성여처럼 한결같이 자기가 하지 않았다고 일관적으로 얘기한 수용자는 처음이었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그 당시엔 커피가 귀했다. 성여는 특별히 믹스 한 잔 타서 주고 그랬다"며 "교도관과 수용자로 만났지만 번호로 부르지 않고 성여야, 성여야 하고 불렀다"라고 말해 감동을 자아냈다.

박종덕 교도관은 김성여 씨에 대해 "누구보다 모범적으로 생활했다. 무기징역으로 살 때 였는데 본인은 얼마나 힘들었겠나. 성실하게 적응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며 "하지만 교도관으로 살면서 가장 신뢰를 했던 수용자"라고 소개했다.

박종덕은 성여 씨가 사회에 나와 다시 담배를 피우기 시작했다며 걱정하기도 했다.

사진 = 채널A '아이콘택트' 방송화면 캡처



성여 씨는 또 "30년 만에 누명을 벗을 수 있게 됐다. 이제는 믿어주는 사람들도 있다"며 "일부 경찰들은 미안하다고 했다. 그걸로 만족해야 하지 않나 싶다"고 미소 지었다.

그러면서도 "재심을 진행 중이니 법정에서 이춘재를 만나게 될텐데, '왜 그랬냐'고 꼭 묻고 싶다"며 "그렇게 끔찍한 사건을 왜 저질렀냐고"라고 말했다.

윤성여 씨는 "이춘재가 자백했다고 내가 누명을 벗은 건 아니더라"며 "나도 평범하게 사는 게 소원이다. 누명은 재판이 끝나야 한다. 아직 판결이 나오지 않았으니까 나는 누명을 완전히 벗은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윤성여 씨와 박종덕 교도관은 눈맞춤 방에서 서로를 마주하고 눈시울을 붉혀 안방극장을 안타까움으로 물들였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최신 이슈 한번에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