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우다사3' 현우♥지주연 "공개연애 가능"→첫 커플사진 동시 공개[종합]

이유나 입력 2020.11.19. 06:5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현우와 지주연이 공개연애를 할 수 있다는 소신을 밝혔다. 또한 팔로우도 하지 않았던 두 사람이 첫 커플 사진을 SNS에 함께 올려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18일 밤 방송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이하 '우다사3') 는 본격 '한집살이'를 시작한 현우와 지주연의 솔직한 공방이 이어졌다.

두 사람은 서로에게 "나한테 서운한거 있어? 좀 삐진거 있었지?"라고 물으며 미묘한 기류를 형성했다.

현우는 "주연이가 벽을 치는게 좀 있다. 그래서 서운하다"라고 운을 뗐다. 이에 지주연은 "나도 너한테 섭섭한거 있다. 현우는 SNS을 많이 하잖아. 다른 여자 연예인들은 팔로우하면서 나를 왜 팔로우 안하냐"라고 물었다. 현우는 "예전에 그렇게 올리고 태그를 붙이고 하면 또 이용한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어서 그랬다"고 설명했다.

지주연은 또 "선톡을 남기고 내가 답을 하면 한두시간 뒤에 답을 늦게 하는 것도 짜증난다. 촬영이면 당연히 이해한다. 집에서 쉬는 날도 그러더라. 왜그런거냐"라고 물었다. 현우는 "요 근래에 사람들을 많이 만났다. 어른들 만나면 핸드폰 꺼내지 못해서 그랬을 수 있다. 나도 신경써서 연락한 건 맞다. 게임을 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지주연은 "난 대화를 하면 그 대화를 끝내고 다른 볼일을 본다. 대화가 끊기는게 너무 싫다. 이럴거면 선톡하지 말았으면 좋겠다고 엄마와 할머니에게도 이야기 했다"고 진심어린 화를 전했다.

둘 사이가 냉랭할 때 현우가 즉흥적으로 초대한 지인들이 도착했다. 현우의 매니저 황태원, 운동을 같이 하는 모델 겸 댄서 차현승, 그리고 '여사친'이자 절친한 소속사 동생 여배우 서윤지가 등장했다. 현우는 서윤지에 대해서 "귀엽고 깜찍한"이라고 강조하며 소개해 연상녀인 지주연의 심기를 건드렸다.

특히 서윤지와 다정한 모습을 보여주는 현우에게 골이 났다. 서윤지는 "오빠가 평소 다정한 스타일이신데 연애할 때 모습은 저도 처음 보니까 신기하게 보고 있다. 주변에 현우오빠 여자 팬들이 많이 생겼다"고 말했다. 지주연은 "소년같이 생겼지만 상남자다. 내가 너무 잘만들어준것 같다"고 웃었다. 차현승은 "형이 주변에 많이 친절하다. 제가 여자라도 착각할 것 같다. 그건 형이 고쳐야할것 같다"면서도 "현우형 사진을 인스타에 올리면 여자들이 많이 소개해달라고 한다. 하지만 현우 형인 관심 없어 한다"고 말해 지주연을 흐믓하게 했다.

지주연은 연하남과의 연애에 대해 "연하가 오빠야 할때 심쿵하다"라고 말했고, 현우는 "나한테 오빠라고 해주면 다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지주연은 "오빠라는 말이 좋은거야. 내가 오빠라고 하는게 좋은거야. 정확하게 말해줬으면 좋겠다"고 묻자 현우는 "주연이가 하는 오빠는 그 오빠랑 다른 느낌"이라고 모범답안을 내놓아 지주연의 마음을 풀었다.

서윤지가 "제 친구들이 현우오빠랑 같이 밥먹고 싶어한다"고 하자 지주연은 현우에게 "가서 맛있는 밥 사주면서 팬미팅 하고 와라. 내가 쏘겠다"고 시원한 면모를 보여 현우의 '멋있다'는 감탄을 유발했다.

이날 지주연은 현우가 없는 사이 동료들에게 "실제로 술을 좋아하는 스타일"이라는 말을 듣고 당황했다. 술 한잔이 주량이고 평소 술을 전혀 못한다고 알고 있었던 것.

차현승은 "형이 주량은 적은데 술 먹는 자리는 좋아한다. 주량이 한잔은 아니다. 현우 형이 집에 술을 숨겨놓는 게 취미다"라고 폭로했다. 자리를 비웠던 현우가 돌아오자 지주연은 "종잡을 수 없는 스타일 같다. 겉으로 보여지는건 너무 스윗하고 다정다감한데 진짜 현우의 마음을 모르겠다. 이 사람의 진짜의 모습을 알려면 더 신중하게 봐야한다 그런 느낌"이라고 의심했다. 현우는 "벽을 치는게 좀 있어. 난 최대한 친근하게 다가가려고 하는데 어떤 사람은 그 친근함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는데 주연이는 한번씩 바라보는 느낌을 받는다. 그럼 서운하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차현승이 "방송을 떠나서 두 사람이 진짜 사귀게 된다면 공개연애 하겠느냐"라고 돌직구로 묻자, 현우는 "대답하기 싫으면 술을 원샷하라"는 지주연의 말에도 솔직하게 입을 열었다. 그는 "상대가 불편하지 않는다면 가능하다"라고 용기를 냈다.

이날 서윤지의 친척인 개그우면 이국주와 전화통화를 나눴다. 이국주는 '우다사3'의 현우 지주연 커플의 내래이션을 맡기도 했던 인연. 이국주는 "같이 내래이션 한 홍윤화 씨는 자기의 결혼을 후회하는 것 같기도 했다. 남의 연애에 울더라"라며 "난 현우 씨 몇번을 봤는데 난 연결 안됐는데 둘을 보는데 짜증나고 몰입이 됐다"고 말했다. 또 "두 사람은 아마 그런 고민이 있을 것 같다. 가상 연애 프로그램 설정상 서로에 대해 진심인데 진심이라고 생각해줄까?라는 마음이 있을 것 같다"고 말해 두 사람의 마음을 울렸다.

방송을 앞두고 두 사람은 처음으로 각각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우다사3' 우주커플!! 11시 만나요"라는 글과 함께 찍은 커플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지주연은 현우의 어깨에 손을 올린 채 밝게 웃으며 상큼한 매력을 발산했다. 현우도 훈훈한 미소를 지으며 둘만의 달달한 분위기를 자랑했다. 공개연애가 가능하다고 어필한 방송을 앞두고 현우와 지주연이 처음으로 SNS에 커플 사진을 올려 관심을 모았다.

이날 김용건 황신혜 커플은 육중완과 캠핑카 여행에 나섰다. 김용건은 황신혜와의 데이트를 앞두고 육중완에게 연애 코치를 받았다.

MBC 예능 '나혼자 산다' 인연으로 오랜 절친 관계를 이어온 두 사람. 육중완은 "대부님이 황신혜 누나의 마음을 잘 모르는것 같다"며 노래 선곡을 도왔다.

김용건은 '나 그대에게 모두 드리리'를 부르며 "그때 지갑을 꺼내는 거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육중완이 반대하자 "그런 것도 다가가는 방법이다. 지갑이 텅 비어있다. 명함만 가득하다"며 웃었다.

김용건은 "나하고 신혜하고 보기 어떠냐?"고 돌직구로 물었다. 육중완은 "제가 알고 있는 대부님은 당당함 떳떳함 자신감이 있는 모습이었는데 황신혜 누님 앞에서는 너무 겸손하시다. 예의를 갖추고 있다는 느낌이다. 상대방도 거리가 생긴다. 조심하게 된다"며 "'나혼자 산다' 할 때 이끌었던 리더십이 신혜 누님 앞에서도 필요하다"고 야성미를 북돋았다. 김용건은 "뽀뽀는 하고 싶은데 기회가 없다. 캠핑카 같이 자도.."라고 말을 흐려 웃음을 안겼다.

황신혜가 나타나자 김용건은 잘 깔린 돋자리를 괜히 펄럭이며 들고 "여기 앉어라"라고 말해 육중완에게 "너무 급하시다"는 지적을 받았다. 거리 데이트에 나선 세 사람. 황신혜에게 팔짱을 요구한데 이어 손을 꼭 잡으면서 "놓치지 않을거예요"라고 말해 육중완을 당황케 했다.

한편 탁재훈은 오현경에 대한 장난스러움을 다소 걷어내고 츤데레 매력을 뿜어냈다.

제주도를 찾은 탁재훈 오현경 커플의 데이트 도우미 솔비와 지상렬이 등장했다.

솔비의 가르침에 따라 유화를 그리던 탁재훈과 오현경. 솔비는 두 사람의 연애관을 물었다. 탁재훈은 "난 여자에게 다 주는 스타일"이라고 말했고, 오현경은 "나는 빠지면 물불 안가린다. 그게 문제다. 난 따뜻한 사람이 좋다"고 말했다.

솔비는 "두 사람의 연애관이 정말 잘 맞는 것이다. 한 사람은 주는 사랑, 한 사람은 받는 사랑"이라며 잘되길 빌었다. 그러면서 "저도 예전에 '우결'로 가상연애 오래 했지 않느냐. 상대방이 싫으면 같이 있기도 싫다. 대본있는 연기가 아니지 않느냐. 가상이라도 너무 가짜로 할 수 없다. 난 너무 몰입했다. 진짜 좋아했다"고 말했다.

탁재훈이 "그럼 지금도 앤디가 좋으냐?"라고 묻자 솔비는 "벌써 10년이 지난 일인데 지금 그게 무슨 질문이냐?"고 발끈해 웃음을 유발했다.

솔비의 소개팅 상대로 등장한 지상렬은 오현경에게 저돌적으로 대시해 탁재훈을 질투를 유발했다. 지상렬은 "노선을 확실히 해줘야 내가 오현경에 선을 긋는다"고 도발했고, 탁재훈은 "솔비 소개팅 해주려고 했더니 무슨 소리냐"고 발끈했다.

지상렬은 "연식이 오래되서 솔비와 안맞는다. 51세다"라고 오현경에 대한 방향을 분명히 했다.

오현경과 지상렬이 장을 보러 간 사이 솔비는 탁재훈에게 "리얼리티는 감정을 관찰하는 일이지 않느냐. 난 사실 그게 힘들더라"라고 감정을 드러내는 방송의 힘든 상황을 이해했다. 탁재훈은 "어떻게 좋다고 감정을 드러내냐. 나중에 우리 아니예요. 하면 어떡하느냐"라고 되불었고, 솔비는 "오빠가 감정을 컨트롤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숙소에 돌아온 탁재훈은 오현경에게 "우리가 이거 얼마나 했지?"라고 물었다. 오현경은 "두달 반 정도? 세달 되어 가나?"라고 답했다. 탁재훈은 "다음주 100일이다"라고 츤데레 매력을 뿜어냈다. 오현경이 감동하자 "그걸 체크하는게 더 무섭지 않니? 100일 되면 기도하자. 200일이 되게 해주세요"라고 말해 오현경을 또 한번 심쿵하게 했다.

오현경은 "난 편지만 써주면 된다. 같이 밥먹고"라고 소박한 선물을 요구하자 탁재훈은 "기념일엔 보통 뷔페 가지 않니?"라고 너스레로 받았다.

lyn@sportschosun.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