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마이데일리

정진운 "경리, 군 복무 기다려줘서 너무 고마워..사랑해" 눈물 고백 ('비디오스타')[종합]

입력 2020.11.18. 06:50

가수 경리와 공개 열애 중인 정진운이 역대급 사랑꾼 면모를 과시했다.

좋아하는 걸그룹에 당당히 "경리"라고 대답한 정진운은 "(경리가) 면회를 2~3번 빼고 다 왔던 것 같다"며 "그 면회 때 너무 설레지 않나. 그거 느끼고 싶어서 군대 다시 가고 싶다"고 말하며 웃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가수 경리와 공개 열애 중인 정진운이 역대급 사랑꾼 면모를 과시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민간인 적응 구역 VSA(Video Star Area)'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복무를 마치고 갓 전역한 가수 4인방 정진운, 한해, 훈, 버나드 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입대 전 마지막, 전역 후 첫 예능으로 '비디오스타'를 선택한 정진운은 MC 박나래가 자신과 같은 생활관에서 지냈던 그룹 샤이니 멤버 키의 면회만 다녀간 사실을 폭로하며 서운해했다.

이에 박나래는 "갑자기 키 씨가 '물건이 너무 많다'며 PX 얘길 했다. 1시간을 쇼핑했다. 사야 할 반바지가 있었는데, 그게 재고가 없었다. 그 바지를 못 받고 면회 시간도 끝났다. 그래서 아직까지도 마음에 짐이 있다"고 해명하며 미안해했다.

자신의 군 복무를 기다려준 연인 경리에 대한 고마운 마음도 전했다.

좋아하는 걸그룹에 당당히 "경리"라고 대답한 정진운은 "(경리가) 면회를 2~3번 빼고 다 왔던 것 같다"며 "그 면회 때 너무 설레지 않나. 그거 느끼고 싶어서 군대 다시 가고 싶다"고 말하며 웃었다.

정진운은 경리가 "예쁘고, 가장 힘들 때 옆에서 지지해줬다. 지금도 저를 믿어주고 있다"면서 깊은 애정도 드러냈다.

연인을 두고 군대로 떠났던 정진운은 "처음엔 '못 기다릴 거 같은데, 서로 좋을 때 헤어지는 것도 낫지 않겠냐'고까지 했다"며 "너무 미안했다. 미안한 만큼 책임을 지고 싶었다. '정말 괜찮을까' 했다"고 털어놨다. 그런데 "(경리가) '일단 기다려보자'고 하더라. 면회도 꾸준히 왔었다"며 "(오래 만날 수 있었던 건) 여자친구의 공으로 다 이뤄진 것"이라고 전했다.

MC들의 요청으로 영상 편지까지 남긴 정진운은 "기다려줘서 너무 고맙다"라고 말하다가 갑자기 감정이 북받쳐 올라 눈물을 쏟고는, 가까스로 추스른 뒤 "열애설 처음 났을 때 제가 없다 보니까, 인터뷰도 해야 했고 너무 고생이 많았다"고 미안함을 전하며, 이내 "사랑한다"고 고백했다.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