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RE:TV] '산후조리원' 최리, 남친 母 장혜진과 대립→진심어린 걱정에 '심쿵'

이지현 기자 입력 2020.11.18. 05:30

'산후조리원' 최리가 장혜진의 걱정에 '심쿵' 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에서 이루다(최리 분)는 산후조리원장 최혜숙(장혜진 분)과 사사건건 대립했다.

이루다의 남자친구는 최혜숙의 아들인 우석(무진성 분)이다.

이후 이루다는 조리원 내에서 만난 최혜숙에게 "원장님! 저 뭐 하나만 물어봐도 되겠냐. 제가 아무리 생각해도 답이 안 나와서"라고 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N '산후조리원'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산후조리원' 최리가 장혜진의 걱정에 '심쿵' 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에서 이루다(최리 분)는 산후조리원장 최혜숙(장혜진 분)과 사사건건 대립했다. 이루다의 남자친구는 최혜숙의 아들인 우석(무진성 분)이다.

최혜숙은 아들 커플이 결혼하지 않은 채 아이를 출산한 것을 염려했다. "우리 얘기 좀 할까?"라더니 "두 사람 계획이 듣고 싶은데?"라고 단도직입적으로 말했다. 이루다는 "생각을 좀 더 해보기로 했다"라고 솔직히 밝혔지만, 최혜숙은 아직도 생각을 하냐며 탐탁지 않게 여겼다.

최혜숙은 "아이가 뱃속에 있던 열달 동안 두 사람은 결혼 생각은 안 해봤냐"라며 "그럼 아이를 만들지 말았어야지, 어쩜 그렇게 무책임하냐. 아이는 정상적인 가정에서 정상적으로 자랄 권리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그럼에도 이루다는 "그런 게 어딨냐. 사람마다 사는 방식이 다 있다. 그래야 저도 행복하고 아이도 행복한 것"이라고 확고한 생각을 밝혔다.

이후 이루다는 조리원 내에서 만난 최혜숙에게 "원장님! 저 뭐 하나만 물어봐도 되겠냐. 제가 아무리 생각해도 답이 안 나와서"라고 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최혜숙은 내심 결혼 얘기를 기대했지만, 이루다는 수유 속옷 디자인만 물어봤다. 최혜숙은 "답이 안 나온다는 게 이런 거였냐"라며 어이없어 했다. 이루다는 "밤새 고민해 봐도 답이 안 나와서. 시간 되시면 피드백 좀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최혜숙은 기가 차다는 표정을 지었다.

tvN '산후조리원' 캡처 © 뉴스1

둘은 여러 사건으로 대립했고, 이루다는 "제가 이렇게 마음에 안 드는데 왜 계속 결혼하라고 하셨냐. 이상했다. 그냥 아이 엄마이기만 하면 되는 건가"라고 물었다. 이때 이루다는 어지럼증을 느끼고 쓰러지려 했다. 최혜숙이 부축해 방에 데려다줬다.

최혜숙은 진심으로 걱정했다. 그는 "내가 산후조리만 20년이다. 딱 보면 모르겠냐. 혈색 없고 입맛 없는 거 보면 안다. 빈혈 증상이다. 네가 아무리 어리고 건강하다지만, 애 낳는 건 정말 몸이 많이 상하는 일이다. 그러니까 몸 따뜻하게 양말 신고 몸에 좋은 거 먹고 무거운 거 들지 말고 많이 자고 네 몸을 아껴줘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특히 최혜숙은 "그리고 수유 브라에 그런 거친 레이스는 쓰지 마라. 아이 얼굴에 닿는데 누가 그런 브라를 쓰겠냐"라고 말했다. 이루다는 감동받았다. 그는 "제가 드린 거 해보신 거 아니냐. 완전 심쿵이네"라더니 "원장님 저 좋아하죠? 그래서 저 보고 자꾸 우석이랑 결혼하라고 하는 거죠?"라며 애교를 부려 둘의 관계 발전에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lll@news1.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