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한해, "나 괴롭히던 조교, 혜리와 친하다고 했더니 천사로 변신" ('비디오스타')

김예솔 입력 2020.11.17. 21:52

한해가 군대에서 인맥자랑을 해야했던 이야기를 전했다.

17일에 방송된 MBCevery1 '비디오스타'에서는 '민간인 적응 구역 VSA(Video Star Area)' 특집으로 정진운, 한해, 훈, 버나드 박이 등장한 가운데 한해가 인맥자랑을 해야했던 이야기를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김예솔 기자] 한해가 군대에서 인맥자랑을 해야했던 이야기를 전했다. 

17일에 방송된 MBCevery1 '비디오스타'에서는 '민간인 적응 구역 VSA(Video Star Area)' 특집으로 정진운, 한해, 훈, 버나드 박이 등장한 가운데 한해가 인맥자랑을 해야했던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정진운은 "처음에 신병이 오면 얼굴만 보고 나이와 보직을 맞춰보란 얘길 한다"라며 "신병이 나를 못 알아보더라. 2AM도 알고 조권도 아는데 나는 모르더라. 이제부터 알겠다라고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해는 "훈련소때 나를 괴롭혔던 조교가 있었다. 근데 하루는 나한테 혜리랑 친하냐고 물어봤다. 인맥을 자랑하지 말자는 내 신념을 지키고 싶었지만 여자연예인 중에 제일 친하다고 했다"라며 "그 이후로 대우가 달라졌다. 무거운 행군 가방을 들어줄 때도 있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정진운은 "부대에 위문공연으로 CLC가 왔다. 그때 나도 노래 한 곡 하라고 해서 알겠다고 했다"라며 "내가 잔잔한 노래를 부르니까 손을 흔들어주더라. 근데 CLC가 오는 순간 노래가 끊겼다. 무대에서 내려가라고 하더라. 내려가고 나서 알았다. 나는 군인이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버나드받은 "휴가를 나갔다가 있지 싸인CD 2개를 챙겨갔다. 그때가 있지 데뷔했을 때였다"라며 "이등병때인데 싸인CD 덕분에 병장이 됐다"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어 훈은 "회사 후배중에 라붐이 있다. 내 위에 선임이 라붐의 팬이라고 하더라. 통화를 시켜줬는데 그 이후로 너무 좋았다"라며 "하지만 선임이 한 달 뒤에 전역을 하셨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hoisoly@osen.co.kr
[사진 : MBCevery1 '비디오스타' 방송캡쳐]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