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OSEN

'펜트하우스' 윤종훈의 재발견..아내 김소연 불륜에 격분 '밀도높은 연기'

최이정 입력 2020.11.17. 14:21 수정 2020.11.17. 17:13

 '펜트하우스' 윤종훈이 밀도 높은 감정연기로 극의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16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제작 초록뱀미디어)에서 하윤철(윤종훈)이 마침내 아내 천서진(김소연)의 불륜에 가까워졌다.

 특히 오윤희가 아내 천서진과 운명적 라이벌 관계인만큼, 두 사람 사이에 놓인 하윤철 역시 복합적인 감정을 보여주는 캐릭터로 그려지기 시작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최나영 기자] '펜트하우스' 윤종훈이 밀도 높은 감정연기로 극의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16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제작 초록뱀미디어)에서 하윤철(윤종훈)이 마침내 아내 천서진(김소연)의 불륜에 가까워졌다.

이날 윤철은 딸 하은별(최예빈)이 청아예고 입학식 무대에 올라 독창에 성공한 것에 크게 기뻐했다. 윤철은 딸에게 "공연 축하 기념으로 소원 하나를 들어주겠다"고 말했고, 이에 은별은 "엄마랑 좀 잘 지냈으면 좋겠다"고 대답했다. 아내와는 냉랭한 관계이지만 딸에게 만큼은 누구보다 다정한 아빠였던 윤철은 용기를 내 서진에게 "칵테일 한 잔 하자"고 제안을 했다. 서진 역시 싫지 않은 기색이었다. 늘 서로를 쏘아붙이기만 하던 두 사람이었지만, 딸의 성공적인 공연에 화해 모드가 조성됐다.

그러나 서진은 남편 윤철이 아닌 불륜 관계인 단태(엄기준)를 택했다. 윤철은 아내 서진이 거짓 이유를 대면서까지 자신과의 약속을 취소한 것에 분노했다. 그러나 결정적 증거가 없는 상황. 윤철은 늦은 밤 휘파람까지 불며 돌아온 아내를 돌아보며 알 수 없는 불쾌감에 휩싸였다. 그런 윤철의 세세한 감정의 결 하나하나는 윤종훈의 밀도 높은 감정 연기로 온전히 표현됐다.

하윤철은 '펜트하우스' 내에서도 감정의 진폭이 큰 인물로 그려지고 있다. 초반 돈과 권력을 뒤쫓는 전형적인 야망 캐릭터로 그려진 것에 이어 첫사랑 오윤희(유진)과의 관계가 드러나면서부터는 섬세한 감정의 변화들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오윤희가 아내 천서진과 운명적 라이벌 관계인만큼, 두 사람 사이에 놓인 하윤철 역시 복합적인 감정을 보여주는 캐릭터로 그려지기 시작했다.

특히 이날 8회 예고편에서는 마침내 아내 천서진의 불륜의 상대가 누구인지 알기 위해 뒤를 쫓는 윤철의 모습이 그려졌고, 뒤이어 술에 취한 상태로 오윤희에게 "날 너무 미워하지말라"라며 자신의 솔직한 감정을 토로하는 모습이 그려지는 등, 윤철의 입체적인 캐릭터가 더욱 도드라질 것으로 예고됐다.

이렇듯 하윤철이 가진 다양하면서도 복잡한 감정들은 윤종훈의 탄탄한 연기력을 만나 캐릭터적 서사가 힘을 받고 있다. 앞으로 '펜트하우스'에서 하윤철이 보여줄 활약상이 더욱 기대되는 이유다.

/nyc@osen.co.kr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