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산후조리원' 최리, 시청자 공감 이끌어내는 '착붙' 연기

김명미 입력 2020.11.17. 08:49

'산후조리원' 최리가 탄탄한 연기력과 색깔 있는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11월 16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에서는 루다(최리 분)의 남자친구이자 혜숙(장혜진 분)의 아들인 우석(무진성 분)이 조리원을 찾아온 모습이 그려졌다.

이처럼 최리는 '산후조리원'의 능동적이고 주체적인 캐릭터를 매력적으로 그려내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김명미 기자]

‘산후조리원’ 최리가 탄탄한 연기력과 색깔 있는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11월 16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에서는 루다(최리 분)의 남자친구이자 혜숙(장혜진 분)의 아들인 우석(무진성 분)이 조리원을 찾아온 모습이 그려졌다. 거지꼴을 한 그를 보고 기겁한 산모들과 달리 루다는 우석에게 달려가 안기고 뽀뽀를 하는 등 진한 애정 표현으로 반겼다. 자연스레 혜숙과 루다의 고부 관계도 밝혀지게 되면서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루다는 앞서 자신을 미혼모라고 전했다. 하지만 아이의 아버지인 우석은 출산 전 해외 의료 봉사를 가게 됐던 것으로 밝혀졌다. 결혼은 하지 않았지만 아이는 있는 젊은 산모 였던 것. 한편 우석에게 깜짝 프러포즈를 받은 루다는 감동의 눈물을 글썽거렸지만 주먹을 꽉 쥔 채 반지를 끼우지 못하고 했고, "예전에도 얘기했잖아. 난 결혼 같은 건 안 한다고, 미안해 우석아"라며 자리를 떠나 또 한번의 반전을 선사했다.

이처럼 최리는 ‘산후조리원’의 능동적이고 주체적인 캐릭터를 매력적으로 그려내고 있다. 특히 사랑하는 연인과의 재회로 행복해하면서도 갑작스러운 청혼에 혼란스러운 감정을 솔직하게 표현하는 등 상황에 따른 '착붙' 연기로 존재감을 확실히 했다. 매회 어디로 튈지 모르는, 그러나 자신만의 철학을 가진 반전 매력의 소유자 루다를 생동감 있게 표현하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캐릭터와 함께 성장하는 모습을 현실감 있게 보여주고 있는 만큼 최리가 앞으로는 또 어떤 새로운 모습을 보여 줄지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산후조리원’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에 방영된다.(사진=tvN)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