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산후조리원' 박하선, 엄지원에 고백 "정성일과 부부관계 안 좋아"

최승혜 입력 2020.11.17. 06:06

박하선이 엄지원에게 본 모습을 들켰다.

11월 16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연출 박수원, 극본 김지수) 5화에서는 조은정(박하선 분)이 오현진(엄지원 분)에게 부부관계를 솔직하게 털어놓는 모습이 그려졌다.

조은정은 "이 시기가 부부관계의 터닝포인트다. 예전처럼 부부관계를 유지하느냐 엄마 아빠의 역할만 충실히 하는 부모로 사느냐"라며 자신은 남편에게 풀어진 모습을 보여주지 않는다고 자랑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최승혜 기자]

박하선이 엄지원에게 본 모습을 들켰다.

11월 16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연출 박수원, 극본 김지수) 5화에서는 조은정(박하선 분)이 오현진(엄지원 분)에게 부부관계를 솔직하게 털어놓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리원 동기들은 아내의 임신, 출산 기간 남편이 바람을 피기 쉽다고 경고했다. 조은정은 "이 시기가 부부관계의 터닝포인트다. 예전처럼 부부관계를 유지하느냐 엄마 아빠의 역할만 충실히 하는 부모로 사느냐"라며 자신은 남편에게 풀어진 모습을 보여주지 않는다고 자랑했다. 오현진은 출산 후 수시로 방귀를 끼거나 가슴을 풀어헤치고 유축하는 모습을 남편 김도윤(윤박 분)에게 자주 들켰던 것을 떠올리며 좌절했다.

이루다(최리 분)는 “아내가 출산했을 때 남편이 바람 피우는 게 더 이상한 게 아니냐. 언니가 그렇게 노력을 하는데 언니 남편은 무슨 노력을 하냐”고 따져 물었다. 그때 조은정에게 남편 이선우(정성일 분)가 보내준 고급 외제차 선물이 도착했다. 은정은 조리원 동기들에게 남편의 선물을 자랑했지만 알고보니 이선우가 받아온 협찬이었던 것. 이선우는 은정에게 SNS에 시승 사진을 올려달라고 부탁했다.

다음날 은정은 한껏 꾸민 채 외출했다. 은정은 조리원 동기들에게 남편과 식사약속이 있다고 거짓말했지만 쌍둥이 자녀들이 어린이집에서 사고를 쳐 피해 부모들에게 사과하러 갔던 것이었다. 현진은 이루다와 함께 기분전환을 위해 외출했다가 혼자 있는 은정과 마주쳤다. 은정은 “딱풀이 엄마한테는 다 들키네요. 엘리베이터에서도 그렇고 생일날 혼자 있는 것도 그렇고. 제가 말했죠. 부부사이에도 터닝포인트가 있는 것 같다고”라며 “사실 우리 부부는 그걸 잘못 보냈나 봐요”라고 씁쓸하게 털어놨다. 이에 두 사람은 남편과의 뜨거웠던 순간을 회상했다. (사진= tvN ‘산후조리원’ 캡처)

뉴스엔 최승혜 csh120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