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제 병 50% 유전, 건강한 아이 출산"..윤선아, 붕어빵 아들 공개 (밥먹다)

이이진 입력 2020.11.16. 22:19 수정 2020.11.16. 22:35

방송인 윤선아가 아들을 공개했다.

16일 방송된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에서는 윤선아가 아들을 공개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에 윤선아는 "제 병이 50% 정도 유전이 된다. 착상 전 유전자 검사를 해서 건강한 아이를 착상시키면 건강한 아이를 낳을 수 있다는 희망적인 소식을 듣고 용기를 냈다. 두 번 만에 돼서 다행이었다"라며 고백했다.

특히 윤선아는 남편과 아들 사진을 공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방송인 윤선아가 아들을 공개했다.

16일 방송된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에서는 윤선아가 아들을 공개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윤선아는 "70번 정도 골절됐다. 골절의 고통을 잘 모른다. 재채기도 못한다. 옆으로 눕지도 못하고 긴 뼈가 골절됐을 때는 남편이 대소변을 받아줬다"라며 털어놨다.

이어 윤선아는 "신이 놀라운 거 같다. 결혼도 하고 아이도 낳게 해주시고"라며 밝혔고, 김신영은"아기 낳는 것 자체가 목숨을 건 도전이라고 생각한다. 이 작은 몸에 태아가 자리잡기 어렵지 않냐"라며 물었다.

이에 윤선아는 "제 병이 50% 정도 유전이 된다. 착상 전 유전자 검사를 해서 건강한 아이를 착상시키면 건강한 아이를 낳을 수 있다는 희망적인 소식을 듣고 용기를 냈다. 두 번 만에 돼서 다행이었다"라며 고백했다.

특히 윤선아는 남편과 아들 사진을 공개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플러스 방송화면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