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캡틴' 이승철vs제시, 일촉즉발 의견 대립→10분 휴식 요청까지

황혜진 입력 2020. 11. 16. 17:34

기사 도구 모음

국내 최초 부모 소환 십대 오디션 Mnet'캡틴'이 감동과 긴장이 공존하는 1회 예고를 공개하며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예고에는 자녀의 꿈을 위해 아낌없이 지원하는 부모의 모습과 심사위원을 감탄하게 한 참가자들의 무대, 그리고 이어지는 냉철한 평가까지 '캡틴'의 매력이 그려졌다.

부모들은 자녀의 꿈에 대한 지원 의지를 강하게 드러내는가 하면 입이 떡 벌어질 정도로 과감한 투자를 밝히며 심사위원들을 충격에 빠지게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황혜진 기자]

국내 최초 부모 소환 십대 오디션 Mnet‘캡틴’이 감동과 긴장이 공존하는 1회 예고를 공개하며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예고에는 자녀의 꿈을 위해 아낌없이 지원하는 부모의 모습과 심사위원을 감탄하게 한 참가자들의 무대, 그리고 이어지는 냉철한 평가까지 ‘캡틴’의 매력이 그려졌다.

11월 16일 공개된 1회 예고편에서는 내 자녀의 실력을 평가받는 ‘K-POP 재능평가’에서 심사위원에게 질문을 쏟아내는 등 자녀 못지 않은 열정을 보여준 부모들의 모습이 담겼다. 부모들은 자녀의 꿈에 대한 지원 의지를 강하게 드러내는가 하면 입이 떡 벌어질 정도로 과감한 투자를 밝히며 심사위원들을 충격에 빠지게 했다.

이어 춤, 노래, 랩, 퍼포먼스까지 본인의 재능을 뽐내는 십대와 그를 흐뭇하게 바라보는 부모가 한 화면에 잡혀 신선함을 안겼다. 또한 대형 기획사 전 연습생, 타 방송사 오디션 프로그램 참가자, 그리고 배우 염정아의 동생이 부모로 참여하는 등 화제의 인물들의 모습 또한 비춰져 궁금증이 한층 더해졌다.

이어진 심사 장면에서는 제시와 이승철의 팽팽한 대립이 그려져 눈길을 끈다. “도움이 안 된다니까”(이승철) “그래도 기회를 줘야지”(제시) 가요계 레전드답게 냉철한 안목으로 따끔한 심사평을 전달하는 이승철과 기회가 간절한 십대들을 바라보는 제시의 의견이 첨예하게 대립했다.

급기야 이승철은 “내가 왜 심사를 너한테 지금”이라고 말하며 10분 휴식을 요청했고, 제시는 심사위원석에서 혼자 감정을 추스르는 모습을 보여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절정에 달했다.

차세대 글로벌 K-POP 선두주자를 향한 부모와 십대의 치열한 도전을 그려낼 국내 최초 부모 소환 십대 오디션 ‘캡틴’은 11월 19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사진=Mnet 제공)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