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임미숙 공황장애도 날린 김학래-아들의 배려, 이혼 1호 안된 이유'1호가' [TV와치]

이하나 입력 2020.11.16. 10:55

임미숙이 남편 김학래와 아들의 배려 속에 30년 만에 해외여행 기분을 만끽했다.

이날 김학래 임미숙 부부의 아들은 공황장애 때문에 30년 동안 해외여행은커녕 국내 여행 조차 제대로 해보지 못했던 엄마 임미숙을 위해 해외여행 기분이라도 낼 수 있는 가평 프랑스 마을 나들이를 계획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하나 기자]

임미숙이 남편 김학래와 아들의 배려 속에 30년 만에 해외여행 기분을 만끽했다.

11월 15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가평 프랑스 마을로 여행을 떠난 김학래 가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학래 임미숙 부부의 아들은 공황장애 때문에 30년 동안 해외여행은커녕 국내 여행 조차 제대로 해보지 못했던 엄마 임미숙을 위해 해외여행 기분이라도 낼 수 있는 가평 프랑스 마을 나들이를 계획했다.

앞서 임미숙은 ‘1호가 될 순 없어’와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에 출연해 결혼 1년 반 만에 공황장애가 시작됐으며, 10년 동안 혼자 고통을 견뎌왔다고 밝혀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발급일 1989년에서 멈춰버린 여권까지 챙겨 집을 나선 임미숙은 마치 기내처럼 음악 감상용 헤드셋과 슬리퍼, 목 베개, 담요 등을 갖춰놓은 아들의 세심함에 감탄했다. 김학래와 아들은 각각 기장과 승무원이 돼 이동 내내 임미숙을 챙겼다.

비록 실제 프랑스 에펠탑에 비해 소박한 모형이었지만 임미숙은 아이처럼 좋아했다. 김학래도 공황장애로 마음 놓고 여행 다녀보지 못한 아내를 위해 짐꾼을 자처했고, 67세에 ‘어린왕자’ 옷까지 입으며 분위기를 맞춰줬다.

프랑스에 이어 스위스 여행 체험까지 마친 임미숙은 가슴 속에 간직해 뒀던 아들에 대한 미안함과 고마움을 드러냈다. 임미숙은 공황장애 때문에 비행기를 탈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자신의 눈까지 가려주며 남산타워에 함께 올라갔던 추억을 떠올리며 소풍, 급식은 물론 러시아 유학 때도 제대로 챙기지 못했던 것을 아쉬워했다.

그러나 아들은 “초등학교 때까지는 공황장애에 대해서 알 수 있는 나이는 아니었다. 중고등학교에 올라가면서 엄마의 아픔을 알게 됐다”며 임미숙을 이해했다. 임미숙의 감동이 고스란히 전해진 스튜디오까지 눈물바다가 됐다.

개그맨 부부들의 티격태격하는 일상을 그리는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김학래 임미숙은 부부 관계를 넘어 가족이 가진 힘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방송 초반 김학래의 과거 외도, 도박 사실이 공개되면서 시청자들의 비난도 이어졌지만, 김학래도 방송을 통해 마주한 자신의 모습에 반성하고 ‘원죄’를 갚기 위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아들은 딸 역할까지 동시에 하며 두 사람을 잇는 단단한 매개체 역할을 했다. 부부가 문자 메시지 공개 문제로 냉전 중일 때는 대화를 끌어내며 중재했고, 엄마의 버킷리스트를 이뤄주기 위해 트로트 곡을 함께 준비했다. 임미숙의 생일에는 김학래를 도와 임미숙을 위한 생일상까지 차렸다.

시청자들의 관심과 가족들의 배려 속에 임미숙의 공황장애도 호전되고 있다. “너무 멋진 하루다. 공황장애가 싹 사라진 기분이다”며 기뻐하는 임미숙의 모습에서 많은 난관에도 불구하고 개그맨 이혼 부부 1호가 되지 않았던 이유가 드러났다.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캡처)

뉴스엔 이하나 bliss21@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