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슈돌' 심장 폭격한 백종원♥소유진 삼 남매, 고정이 시급합니다

황수연 입력 2020.11.16. 07:25

백종원 소유진 부부의 삼 남매가 시청자의 심장을 폭격했다.

아이들도 설레게 한 손님의 정체는 바로 백종원-소유진 부부의 사랑스러운 삼 남매 용희, 서현, 세은이와 경완 아빠의 내레이션 짝꿍 유진 엄마였다.

그러나 이토록 매력적인 백종원-소유진 부부의 삼 남매를 계속해서 보고 싶은 시청자들의 목소리는 멈추지 않고 있다.

앞으로 '슈돌'에는 또 어떤 사랑스러운 아이들이 등장할지, 백종원 소유진 부부의 삼 남매를 다시 '슈돌'에서 만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백종원 소유진 부부의 삼 남매가 시청자의 심장을 폭격했다.

15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56회는 '내 인생의 콩깍지'라는 부제로 시청자를 찾아왔다. 그중 도플갱어 가족의 달리는 아빠 학교에는 특별한 손님이 찾아와 보다 풍성한 재미와 힐링을 선사했다.

이날 경완 아빠는 캠핑 시작부터 예쁜 집을 지으며 손님 맞을 준비를 했다. 아이들도 설레게 한 손님의 정체는 바로 백종원-소유진 부부의 사랑스러운 삼 남매 용희, 서현, 세은이와 경완 아빠의 내레이션 짝꿍 유진 엄마였다.

한자리에 모인 다섯 아이들은 처음 보는 사이임에도 불구하고 금세 친해졌다. 7세 동갑인 연우와 용희는 든든하고 스윗한 오빠로서 동생들을 잘 챙겨줬으며, 6세 서현이 역시 아빠를 닮은 손재주를 뽐내며 듬직한 언니의 모습을 보여줬다. 그런가 하면 3세 막내라인 하영이와 세은이는 폭발적인 귀여움으로 현장을 초토화 시켰다.


특히 세은이는 달걀을 한 입에 넣는 먹방으로 이목을 집중시키더니, 쉴 새 없이 변하는 표정으로 시선을 강탈했다. 마치 만화에서 튀어나온 것 같은 세은이의 깜찍함이 첫 만남만에 수많은 랜선 이모-삼촌들을 탄생시킨 것.

또한 용희는 오 남매의 막내 하영이를 지극정성으로 케어하며 색다른 케미를 보여줬다. 하영이 역시 자신을 챙겨주는 용희 오빠를 잘 따르며 어디서도 보여준 적 없던 미소를 보여줘 폭발적인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재미는 물론 힐링까지 다 잡은 오 남매의 첫 캠핑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그러나 이토록 매력적인 백종원-소유진 부부의 삼 남매를 계속해서 보고 싶은 시청자들의 목소리는 멈추지 않고 있다.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백종원 씨, '슈돌' 한 번 나와 봐유", "용희, 서현, 세은이의 매력에 푹 빠졌다. 매주 볼 수 있으면 좋겠다", "표정 부자 세은이 귀여움이 치명적이다" 등의 의견으로 폭발적인 반응을 보내고 있다.

이처럼 '슈돌'은 매주 개성 만점 아이들의 특별한 매력으로 건강한 웃음과 힐링을 선사한다. 앞으로 '슈돌'에는 또 어떤 사랑스러운 아이들이 등장할지, 백종원 소유진 부부의 삼 남매를 다시 '슈돌'에서 만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15분 방송된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KBS 2TV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