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이승기 "'1박2일' 시절, 어색한 미소 짓는 내가 싫었다" 깜짝 고백 (집사부일체)

김수형 입력 2020.11.16. 06:01 수정 2020.11.16. 06:07

'집사부일체'에서 이승기가 '1박2'일 시절 유명한 일화에 담겨져있는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15일 방송된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서 이승기가 1박2일 시절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1박2일' 시절 유명한 일화를 언급, 당시 강호동 '너 나 없이 살 수 있어?'라도 대답하자 이승기는 '그립겠죠 보고싶겠죠 근데 살 순 있겠죠'라고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김수형 기자] '집사부일체'에서 이승기가 '1박2'일 시절 유명한 일화에 담겨져있는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15일 방송된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서 이승기가 1박2일 시절을 언급했다. 

이승기 사부의 하루를 살아보겠다는 말에 모두 "무슨 말이야?, 진짜 승기가 사부냐"며 무단 이탈을 시도해 폭소하게 했다.  

그러면서도 매사 최선을 다하는 성실의 아이콘이라면서 "승기는 정말 열심히 사는 친구, 다시 신인으로 돌아곧 처음부터 시작해도 몇 년 뒤에 다시 이 자리올 것이라 얘기한 적 있다"면서 "지금의 이승기를 만든 건 근면 성실함"이라며 모두 입을 모았다. 

무엇보다 '금지된 사랑' 조회수 폭발해, 가수 복귀 시급한 가수 1위로 뽑혔다. 이에 최근 앨범이 곧 나온다는 그는 "기대 이상으로 많은 분들이 좋아해줘, 자신감을 얻었다"면서 "내 목소리를 사랑해주는 사람이 있구나 느껴, 가수 이승기로 용기를 얻었다"고 답했다.

이승기는 "나 스스로 너무 부족해, 천재를 동경하며 20대 시간을 보냈다"면서 "내가 갖지 못한 타고난 재능을 동경해 원망과 질투에 빠져있었을 때, 녹화를 몇 번이고 돌려봤다"고 했다. 

그러면서 '1박2일' 시절 유명한 일화를 언급, 당시 강호동 '너 나 없이 살 수 있어?'라도 대답하자 이승기는 '그립겠죠 보고싶겠죠 근데 살 순 있겠죠'라고 답했다. 

화제가 된 재치있는 입담에 대해 이승기는 "이전부터 자주 반복되던 질문, 그 장면을 보는데 그때마다 어색한 미소를 짓는 내가 싫었다"면서 "그때마다 어물쩍 넘기는 내 모습을 발견해, 반복된 모니터링으로 얻어낸 한 마디다"며 그냥 나온 것이 아닌 연습을 통해 얻은 결과물이라 했다. 
 
이승기는 "내가 살아남으려면 준비와 노력 뿐"이라며 근면성실함의 가장 큰 무기라 꼽았다. 
/ssu0818@osen.co.kr

[사진]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쳐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