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박명수 "♥한수민 가방 사달라고, 딸 민서에 돈 많이 들어가" (개뼈다귀)

김현정 입력 2020.11.16. 06:00

'개뼈다귀' 박명수가 아내 한수민과 딸 민서를 언급했다.

15일 방송된 채널A '개뼈다귀'에서 박명수는 일과 행복에 대한 고민을 안고 마가 스님을 찾았다.

박명수는 "엄마가 백(가방)을 사달라고 한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개뼈다귀' 박명수가 아내 한수민과 딸 민서를 언급했다.

15일 방송된 채널A '개뼈다귀'에서 박명수는 일과 행복에 대한 고민을 안고 마가 스님을 찾았다.

박명수는 "자식은 어떻게 해야 하냐"라며 조언을 구했다.

마가 스님은 "불교에서는 자식을 부모에게 빚 받으러 온 사람이라고 하더라. 얼마 전에 TV를 봤는데 어미개가 죽었는데 새끼는 엄마 젖을 물고 있더라. 우리도 똑같다. 부모에게 한도끝도 없이 요구한다"라고 밝혔다.

박명수는 "아이에게 게임 좀 그만하고 공부하라고 얘기해야 하냐. '그만해. 눈 버려'라고 화를 낸다. 아이가 내 말을 듣기는 하는데 듣는 둥 마는 둥"이라고 토로했다.


스님은 "영향력이 없지 않나. 아빠와 관계가 더 멀어진다. 아이는 '네가 나 낳았잖아. 이럴 거 아니냐. 왜 나 낳았어' 그럴 거다"라고 말했다.

박명수는 "하기야 그렇다. 안 낳았으면 이런 일 없다"라며 깊은 깨달음을 얻었다. 스님은 "그 아이가 아파서, 워낙 밖이 험악하다 보니 잘못돼 어떻게 된다면 슬프지 않냐. 그래도 내 앞에서 게임이라도 하는 고놈 예쁘냐 밉냐. 그래도 괜찮다. 건강하면 된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박명수는 "아주 건강하다. 무용한다. 100% 해결됐다"라며 끄떡였다. 그러면서 "애에게 돈이 많이 들어가는 건 어떻게 하냐. 가성비가 안 나온다"라며 또 다른 고민을 언급했다.

마가 스님은 "경건한 마음으로 들어라. 아이가 잘되길 바란다면 아이의 엄마에게 최선을 다하라. 이게 답이다. 아이 엄마에게 최선을 다하지 않고 아이에게 최선을 다한다? 그 아이는 절대 잘되지 않는다. 부모가 싸우면서 좋은 지원을 한들 아이는 집중할 수 없다. 아이가 정말 잘되길 바라면 아이 엄마에게 최선을 다해보라"라고 말했다.


박명수는 "엄마가 백(가방)을 사달라고 한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스님은 "좀 사서 기 좀 살려줘라. 하나를 사면 100을 얻을 수 있다. 아낌없이 주는 게 사랑이다. 안 주려고 하면 서로 싸운다"라고 조언했다.

"부인을 사랑하냐?"라는 물음에 박명수는 "그렇다. ​정말 아닌 것처럼 보이냐"라고 되물었다. 

스님은 "백도 안 사주면서 무슨 사랑을 하냐. 돈을 죽을 때 가져갈 거냐"라며 정곡을 찔렀다. 헛웃음을 지은 박명수는 "그렇다"라며 수긍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채널A 방송화면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