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김승우, "어떤 미친 아빠가 운동회 때 롱코트를 입냐" 박명수 폭로 반박 ('미우새')

전미용 입력 2020.11.16. 05:06 수정 2020.11.16. 05:08

김승우가 박명수 폭로에 반박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박명수가 전한 말을 반박하는 김승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에 김승우는 "김남주랑 자주 있으니까  그 분한테 자주 삐지죠. 싸우기 싫어서 말을 하지 않는다. 저도 살려고 그런다"라고 말해 폭소케했다.

 신동엽은 "김남주 씨는 패셔니스튼데.. 김승우 씨는 워스트 트레서로 꼽힌 적이 있던데"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전미용 기자] 김승우가 박명수 폭로에 반박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박명수가 전한 말을 반박하는 김승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장훈이 김승우의 별명이 잘 삐져서 '꽁수'라고 전했다. 이에 김승우는 "김남주랑 자주 있으니까  그 분한테 자주 삐지죠. 싸우기 싫어서 말을 하지 않는다. 저도 살려고 그런다"라고 말해 폭소케했다. 이어 "김남주 씨가 지금 TV보면서 방 많이 늘었다며 웃을 거다"라고 말했다. 

가족 관계를 묻자 김승우는 "16살 딸, 13살 아들이 있다. 시간 참 빠르다. 딸 아이 사춘기가 빨리 지나갔다. 엄마가 친구처럼 지냈다. 미리 친구처럼 지내는 게 가장 좋은 방법이다"고 조언했다. 

서장훈은 "김남주 씨가 좋은 남편이지만 좋은 아빠는 아니다는 말을 했다"며 해명을 해보라고 권했다. 그러자 김승우는 "해명할 것도 없다. 아이들은 좀 어렵다"고 대답했다. 신동엽은 "신인 시절 통편집 당한 적 있다. 가족들 앞에서 난감했던 때가 있었다"며 김승우에게도 "그런 적 있었냐?"고 물었다. 

이에 김승우는 "난 오늘도 불안해. 안 나올까 봐"라며 불안해했다. "이어 우리는 필름 세대였다. 내가 나오는 장면이 없더라. 그래서 필름을 통째로 찾았다"고 고백했다. 

이어 "우리 때 유명해지지 않은 젊은 배우들이 19금 영화 쪽으로 진출한 적이 많았다. 거기 가면 희한하다. 대본도 안 주고 하체 보고 '언제 시간 돼'라고 물었다. 기분이 이상했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이후 아들 운동회에 롱 코트를 입고 갔다고 전한 박명수의 말에 "어떤 미친 아빠가 운동회에 롱코트를 입냐. 나는 선글라스도 눈이 보이는 걸 꼈다. 자기가 완전 꾸미고 왔더만"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동엽은 "김남주 씨는 패셔니스튼데.. 김승우 씨는 워스트 트레서로 꼽힌 적이 있던데"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승우는 "그렇더라고요"라며 민망해했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