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빚 160억"..김희철, 리모델링한 임채무 두리랜드 방문 (미우새) [종합]

이이진 입력 2020.11.15. 22:57

슈퍼주니어 김희철이 배우 임채무가 운영하는 두리랜드에 방문했다.

15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희철이 임채무가 운영하는 두리랜드에 놀러간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희철은 박산다라와 이호철을 데리고 임채무가 운영하는 두리랜드에 방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슈퍼주니어 김희철이 배우 임채무가 운영하는 두리랜드에 방문했다.

15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희철이 임채무가 운영하는 두리랜드에 놀러간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희철은 박산다라와 이호철을 데리고 임채무가 운영하는 두리랜드에 방문했다. 김희철은 과거 임채무와 함께 드라마를 촬영했다고 말했다.

특히 김희철은 "적자가 난 걸로 알려져 있지 않냐. 그러다 리모델링을 하셨는데 빚이 얼마 정도냐"라며 물었다.

이에 임채무는 "89년도에 시작해서 90년도에 오픈했다. 그때 40억 정도 부채를 안고 시작했다. 지금은 정확히 160억?"라며 솔직하게 밝혔다..

김희철은 "이상민 형은 아무것도 아니다. 160억이면 이 땅을 팔면 되지 않냐"라며 너스레를 떨었고, 임채무는 "나는 밥 먹고살겠지. 고민 없는 아이들을 보고 있으면 나도 고민이 없어진다. 팔아서 돈이 생기면 뭐 할 거냐"라며 두리랜드를 운영 중인 이유를 언급했다.

임채무는 "지금도 맛있는 거 먹는다. 이 붕어빵. 우리 어렸을 때 못 사 먹었다"라며 덧붙였다.

김희철은 "앨범도 많이 내시지 않았냐"라며 의아해했고, 임채무는 "한 20집 냈다"라며 설명했다.

김희철은 "노래를 한 곡도 모르겠다. 노래 내서 얻은 수익은 어느 정도냐"라며 질문했고, 임채무는 "그건 내가 아니라 제작자가 벌었겠지"라며 털어놨다.

김희철은 "돈 되는 일은 뭐 하시는 거냐"라며 탄식했고, 임채무는 "열심히 살다 보면 나를 찾는 사람들이 온다"라며 긍정적인 면모를 과시했다.

김희철은 은 "드라마 출연료는 회식하고 그러면 항상 다 내셨다. 이름 때문에 그런가. 채무라서"라며 걱정했다.

또 오민석은 박수홍의 집으로 이사했고, '미우새' 출연자들을 초대했다. 오민석은 집이 팔리면 곧바로 짐을 빼기로 했고, 월세를 적게 내는 대신 안방 라인만 사용하기로 합의했다.

출연자들은 오민석이 거실을 쓸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고, 김종국은 "계약 자체가 현실성이 없다"라며 못박았다.

그뿐만 아니라 박수홍은 도어락 비밀번호가 바뀌었다는 것을 언급했고, 김종국은 "비밀번호를 알아도 상관없다. 계약 대로라면. 형이 사생활을 침해할 일이 없다"라며 부추겼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