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전참시' 매니저, 나태주 배려에 눈물 "이런 연예인 처음"[오늘TV]

이민지 입력 2020.11.14. 13:35

나태주가 매니저의 고향집을 찾는다.

이날 나태주는 바쁜 스케줄 가운데 잠시 짬을 내 매니저의 안동 고향집에 들르자고 제안한다.

매니저 본가에 도착한 나태주는 깜짝 놀랄 광경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매니저는 나태주의 따뜻한 마음 씀씀이에 결국 눈물을 흘렸다고 하는데.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민지 기자]

나태주가 매니저의 고향집을 찾는다.

11월 14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매저의 고향집에서 깜짝 홈파티를 여는 나태주의 모습이 담긴다.

이날 나태주는 바쁜 스케줄 가운데 잠시 짬을 내 매니저의 안동 고향집에 들르자고 제안한다. 매니저가 명절도 없이 5년 넘게 고향집을 찾지 못한 것을 알고 배려한 것. 이에 매니저는 "태주 씨가 먼저 본가에 가보자고 말해줘서 정말 고마웠다"라고 폭풍 감동했다.

매니저 본가에 도착한 나태주는 깜짝 놀랄 광경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온 동네 학생들이 길목부터 집 마당까지 모여 장사진을 이룬 것. 심지어 매니저 아버지의 한 마디에 학생들이 쥐 죽은 듯 조용하게 나태주를 맞이해 의아함을 더욱 증폭시켰다는 후문이다.

그런 가운데 매니저 부모님은 직접 잡은 흑염소로 만든 요리, 닭전 등 맛집을 방불케 하는 한상 차림으로 나태주의 입이 귀에 걸리게 했다고 한다. 그런 가운데 매니저의 아버지는 연예인 뺨치는 입담 포텐까지 펼쳐 빵 터지는 웃음을 선사한다고.

매니저는 나태주의 따뜻한 마음 씀씀이에 결국 눈물을 흘렸다고 하는데. 매니저가 "이렇게까지 마음 써주는 연예인도 있다"라며 왈칵 눈물을 쏟아냈다고 해 그 특별한 사연에 호기심이 집중된다. 14일 오후 11시 10분 방송. (사진=MBC)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