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오은영 "부모의 이혼, 자녀에 정확히 말해야 불안감 해소"(금쪽같은)

최승혜 입력 2020.11.14. 06:12

오은영 박사가 이혼한 부모라면 아이에게 정확하게 설명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11월 13일 방송된 채널A 육아 솔루션 '요즘 육아-금쪽 같은 내 새끼'에서는 한부모 가정 속 엄마를 무시하는 초등학교 2학년 아들의 사연이 공개됐다.

이에 오은영은 "아이가 모를 것 같지만 다 알 거다. 그 나이 때는 정확하게 얘기해줘야 한다. 모호한 상태에서 불안해할지도 모른다. 부모 자식 사이에서도 사랑이 바뀔까 고민을 하게 한다"고 조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최승혜 기자]

오은영 박사가 이혼한 부모라면 아이에게 정확하게 설명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11월 13일 방송된 채널A 육아 솔루션 ‘요즘 육아-금쪽 같은 내 새끼’에서는 한부모 가정 속 엄마를 무시하는 초등학교 2학년 아들의 사연이 공개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금쪽이는 인라인스케이트 연습을 하다 엄마의 과도한 간섭에 배우는 것을 포기하고 집으로 들어갔다. 신애라가 “아이가 인라인스케이트를 타는 도중 '쟤네들 또 내 얘기하네라고 하는데 ‘또’라고 말한 게 마음에 걸린다”고 하자 금쪽이 엄마는 “아이가 주변 사람들을 많이 의식하는 편이다. 아이가 제가 이혼한 걸 몰랐는데 방송 출연 전에 ‘이혼이 뭔지 알아?’라고 물었다. 그랬더니 ‘결혼?’이라고 하더라. 그래서 ‘엄마 아빠가 결혼했다가 다시 떨어져 사는 거야’라고 정확하게 얘기해줬다. 그랬더니 돌아누우며 베개를 긁더라”고 말했다.

이에 오은영은 “아이가 모를 것 같지만 다 알 거다. 그 나이 때는 정확하게 얘기해줘야 한다. 모호한 상태에서 불안해할지도 모른다. 부모 자식 사이에서도 사랑이 바뀔까 고민을 하게 한다”고 조언했다. (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 같은 내 새끼’ 캡처)

뉴스엔 최승혜 csh120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