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세라 "찢어버리고 싶었다"..'가족' 주제에 힘겨움 토로 (미쓰백)[엑's 리뷰]

김영아 입력 2020.11.13. 11:10

'미쓰백' 멤버들이 가족을 주제로 한 가사 쓰기에 도전한 가운데 세라가 힘겨움을 토로했다.

12일 방송한 MBN 예능 '미쓰백'에서는 가족을 주제로 두 번째 인생곡 미션에 나선 멤버들의 모습이 담겼다.

이어 멤버들은 '가족'을 주제로 가사를 써야 하는 미션을 받게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영아 인턴기자] '미쓰백' 멤버들이 가족을 주제로 한 가사 쓰기에 도전한 가운데 세라가 힘겨움을 토로했다.

12일 방송한 MBN 예능 '미쓰백'에서는 가족을 주제로 두 번째 인생곡 미션에 나선 멤버들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소연이 하차한 뒤 스페셜 멤버로 EXID 혜린이 합류했다. EXID는 해체는 아니지만 전속계약 종료 이후 개인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우여곡절이 많았던 그룹 활동을 전한 그는 "무대에서 혼자 하는 걸 잘 못 한다. 멤버들이 돌아가면서 그런 걸 채워줬는데 온전히 저 혼자 해야 하니까 무게감이 크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최근 나태해진 삶을 바로잡기 위해 집 근처 레스토랑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일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또 혜린의 '미쓰백' 출연을 응원하기 위해 멤버 하니, 솔지, LE가 집을 찾아 함께 시간을 보냈다. LE는 "팀일 때는 힘든 걸 나눌 수 있었는데 이제는 나 혼자 힘드니까 그게 힘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혜린 또한 "처음 혼자 하려고 하니까 많이 떨린다"라고 힘겨움을 토로했다. 하니는 "잘 할 필요 없다. 즐겁게 해라"라고 응원했다.

두 번째 트랙은 가사 없이 멜로디만 공개됐다. 이어 멤버들은 '가족'을 주제로 가사를 써야 하는 미션을 받게 됐다. 본격적인 미션 전 송은이는 멤버들의 정신 건강을 위해 오은영 박사를 초대했다. 오은영 박사는 "가족과 함께 무엇을 하고 있는 그림과 떠오르는 단어를 적어봐라"라고 미션을 제안했다. 

이후 수빈은 엄마와 세 자매의 그림을 그렸다. 이에 대해 수빈은 "엄마 밖에 없다. 제 삶의 이유는 엄마와 우리 가족인 것 같다"라고 말하며 울컥한 모습을 보였다. 세라는 긴장한 모습과 함께 입을 열었다. 그는 "저는 다른 분들이 가족에 대해 느끼는 것들에 대해 전혀 공감을 할 수가 없다"라며 "가족 생각하면 머리가 복잡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세라는 유일하게 좋았던 추억 하나를 그렸다고 소개한 뒤 "저는 가족에 대해서…그냥 찢어버리고 싶다. 어떻게 해야 하냐"라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그가 연습생 시절 부모님이 이혼한 뒤, 현재 가족들이 흩어져 살고 있다고 전해졌다. 오은영은 "많이 힘들었겠다. 어린 나이에 버거웠겠다. 반 정도는 해결이 된 거다. 앞으로 어떻게 나아가야 할지가 남은 과제다"라고 위로했다.

세라는 "가족들에게 바라는 것에 대해 고민 해보는 시간이 될 거 같다. 처음으로. 그 과정이 좀 고통스러울 거 같은데 이게 제 인생곡이 된다면 제가 엄청나게 성장할 거 같다는 생각이 든다"라며 "자신감이 있다기보다는 꼭 넘어보고 싶은 산이다"라고 생각을 전했다.

이어 멘토인 윤일상과 백지영은 멤버들의 듀엣 파트너를 선정했다. 소율-유진, 세라-수빈, 나다-레이나, 혜린-가영이 듀엣을 하게 됐다. 소율과 유진은 지난 미션 베네핏으로 멘토들에게 직접 쓴 가사 피드백을 받았다. 하지만 예상하지 못한 혹평에 소율은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이후 송은이의 도움으로 새 가사를 완성했다.

두 번째 경연 스페셜 심사위원으로는 가수 인순이가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후 소율과 유진의 '엄마에게' 무대가 공개됐다. 서로가 엄마에게 느꼈던 감정을 써 내려간 가사는 따뜻함을 안겼다. 백지영은 "처음 가사와 완전히 다르다. 많이 와닿았다"라고 칭찬했다. 인순이 또한 "사랑스럽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덧붙였다.

'미쓰백'은 매주 목요일 오후 방송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N 방송화면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