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마이데일리

이예준, '대학원 동기' 영탁과 우정 과시.."무대에 눈물 날 뻔" ('사랑의 콜센타')

입력 2020.11.13. 10:07

가수 이예준이 '사랑의 콜센타'에 출연해 폭발적인 가창력은 물론 영탁과의 찰떡 호흡을 선보였다.

이예준은 지난 12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32회 '비친소' 특집에 영탁의 친구로 출연해 '찐 의리' 케미를 발산했다.

이날 이예준은 영탁의 '미스터트롯' 경연곡 '추억으로 가는 당신'을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소화하며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가수 이예준이 '사랑의 콜센타'에 출연해 폭발적인 가창력은 물론 영탁과의 찰떡 호흡을 선보였다.

이예준은 지난 12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32회 '비친소' 특집에 영탁의 친구로 출연해 '찐 의리' 케미를 발산했다.

이예준과 영탁은 대학원 동기로, 영탁은 자신이 힘들 때 이예준이 많은 도움을 줬다고 밝히며 "한 줄기 빛이 되어준 친구"라고 말했다. 특히 이예준이 영탁의 무명 시절 발매곡 '니가 왜 거기서 나와' 뮤직비디오에 출연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두 사람의 진한 우정이 다시 한번 입증됐다.

이날 이예준은 영탁의 '미스터트롯' 경연곡 '추억으로 가는 당신'을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소화하며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풍부한 성량을 자랑하는 이예준은 시원시원한 고음으로 시청자에게 귀 호강을 선물했다. 이예준의 무대에 출연진은 찬사를 쏟아냈고, 크러쉬는 "얼굴에 소름 돋았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이예준의 명곡 '넌 나의 20대였어'를 완창한 영탁에 이예준은 "남자 버전은 처음이라 기분이 이상했다. 눈물 날 뻔했다"며 감동을 감추지 못했다.

이예준과 영탁은 '하늘에서 남자들이 비처럼 내려와' 듀엣 무대로 대미를 장식했다. 이예준은 영탁과 한 소절씩 주고받으며 환상 호흡으로 무대를 뜨겁게 달궜다. 특히 이예준은 카리스마 있는 무대매너로 감탄을 자아냈다.

호소력 짙은 목소리와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보인 이예준은 방송 직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 최상위권에 오르는 등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이끌어냈다.

[사진 = TV조선 방송 화면]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