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산후조리원' 박시연 "특수 분장 첫 도전..공감·위로 드릴 수 있어 감사"

김민지 기자 입력 2020.11.11. 09:39 수정 2020.11.11. 10:16

배우 박시연이 '산후조리원' 특별 출연 소감을 전했다.

11일 박시연은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를 통해 "다양한 역할을 해봤지만, 이번 역할은 정말 특별했다"라며 "현실적인 이야기로 위로와 공감을 드릴 수 있는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릴 수 있어서 감사했다"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스틱스토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배우 박시연이 '산후조리원' 특별 출연 소감을 전했다.

11일 박시연은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를 통해 "다양한 역할을 해봤지만, 이번 역할은 정말 특별했다"라며 "현실적인 이야기로 위로와 공감을 드릴 수 있는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릴 수 있어서 감사했다"라고 말했다.

또한 "처음 도전해 보는 특수 분장이 어떻게 비칠지 많이 걱정했는데, 재미있게 봐주셔서 정말 영광"이라며 "앞으로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리겠다. '산후조리원' 끝까지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전날 방송된 tvN ‘산후조리원’ 에서 박시연은 국민 여신이었지만 임신 후 급작스런 증량 때문에 힘들어하는 톱스타 한효린으로 분했다. 박시연은 한 손에는 젖병을 들고 선글라스와 마스크로 중무장한 채 오현진(엄지원 분)을 기절시키며 등장했다. 이후 자신을 경계하는 오현진을 안심시키려 했지만 실패하자 출연했던 광고들과 명대사를 연이어 펼쳐 보이며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먹덧으로 달라진 모습 때문에 세레니티 산후조리원 VIP실에서 꼼짝할 수 없었고, 그 사실이 대중들에게 알려질까 전전긍긍하는 모습과 함께 출산 이후 여배우에 대한 냉혹한 현실을 담담하게 이야기 해 보는 이로 하여금 짠한 감정을 불러 일으켰다.

하지만 자신을 진심으로 걱정해주는 오현진을 비롯한 산후조리원 동기들에게 위로를 받은 박시연은 당당한 모습으로 대중들에게 나서기에 결심했고, 달라진 모습을 취재하기 위해 모여든 기자들을 향해 "국민 여신은 살 속에 파묻혔지만, 더 성숙한 국민 배우로 돌아오겠다"며 더욱 강해진 모습이 그려져 통쾌함을 선사했다.

박시연은 섬세한 감정표현으로 한효린의 불안한 심리상태를 리얼하게 그려냈을 뿐만 아니라 평소 보여주었던 도회적인 모습과 달리 인간적인 매력을 뽐내며 이미지 변신에 성공했다.

짧은 출연에도 극과 극의 이미지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에게 확실한 존재감을 발산한 박시연은 앞으로도 다방면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breeze52@news1.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