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펜트하우스' 이철민, 이지아 도운 후 투신→유진 母女, 김소연 계략에 교통사고 [종합]

이우주 입력 2020.11.10. 23:1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펜트하우스' 이지아가 본격적인 복수를 시작했다. 입학식 연주회 독창을 맡은 김현수는 김소연의 계략으로 무대에 오르지 못했다.

10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는 조상헌(변우민 분)의 사망으로 또 한 번 충격에 빠진 헤라팰리스 입주민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하윤철(윤종훈 분)이 알리바이를 입증해주면서 오윤희(유진 분)는 민설아(조수민 분) 살해 누명을 벗었다. 안도하는 오윤희를 찾아온 심수련(이지아 분)은 "나는 그쪽 믿어요. 딸 위해서라도 버텨야죠. 로나 꼭 지켜요"라고 오윤희를 응원했다. 심수련은 주단태(엄기준 분)가 나간 사이 금고를 뒤졌지만 이 모습을 윤태주(이철민 분)에게 들켰다. 심수련은 "설아가 내 딸이라는 걸 조상헌이 안다. 나 지금 협박 받고 있다. 조상헌 비리 정보가 필요하다"며 사정했고, 윤태주는 심수련에게 조상헌의 비리 자료를 건넸다. 조상헌의 불륜설은 심수련이 터뜨린 것이었다.

하지만 조상헌은 이를 오윤희의 짓이라 착각, 오윤희를 집으로 불렀다. 그 사이 심수련이 조상헌을 찾아왔다. 심수련은 조상헌에게 해외 입양 명단을 내밀며 민설아 이야기를 꺼냈다. 민설아를 포함해 조상헌을 통해 입양된 아이들은 모두 골수 이식을 한 후 파양됐다. 하지만 조상헌은 "그 아이 그렇게 만든 건 너야. 네가 걔를 버렸기 때문이야"라고 뻔뻔하게 맞섰다. 분노한 심수련과 조상헌은 몸싸움을 벌였다. 윤태주가 심수련을 구하려던 중 조상헌을 밀어 추락시켰다. 이후 오윤희가 들어와 이를 목격한 것. 경찰에 신고하려던 오윤희는 책상에 놓여진 배로나(김현수 분)의 사진을 급하게 치우다 심수련의 벨소리를 들었다. 누군가 이 집에 있다는 걸 안 오윤희는 사진만 챙겨 급하게 집을 빠져 나갔고, 이를 윤태주가 촬영했다.

천서진(김소연 분)은 가족 앞에서 호의적이지 않은 하윤철(윤종훈 분) 때문에 청아재단까지 뺏길 위기에 처했다. 분노한 천서진은 하윤철과 살벌한 부부싸움을 벌였다. 주단태는 이규진(봉태규 분)을 불러 보송마을 재개발에 대해 이야기했다. 주단태는 보송마을 재개발이 20억을 투자해 80억의 차익을 얻을 수 있는 사업이라며 차명으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민설아가 살던 집까지 이번 계획에 포함된다. 이 계획을 심수련은 모두 도청해 듣고 있었다.

다음날, 조상헌 사망 소식으로 세간이 떠들썩해졌다. 오윤희의 차 안에 숨어있던 윤태주는 경찰서에 가서 조상헌이 욕실에서 죽은 상태로 발견됐다고 진술하라고 종용하며 자료를 건넸다. 윤태주가 건넨 자료는 보송마을 재개발 계획서. 윤태주는 정보를 미리 알려준 후 부지를 매입하라고 귀띔했다. 주단태는 조상헌 사망 당일 자신의 연락을 받지 않은 윤태주를 의심하기 시작했다. 이후 주혜인(나소예 분)을 찾아가 산소호흡기를 뗐다.

심수련은 윤태주를 통해 주단태의 계획을 이미 알고 있었다. 이에 심수련은 윤태주에게 "혜인이를 잠시 죽여달라"며 일시적으로 심장을 멈추게 하는 약을 주입하게 했다. 주단태를 속인 후 주혜인은 다시 살아났다.

오윤희는 부동산을 찾아가 윤태주가 말한 집에 대해 물었다. 오윤희는 공인중개사를 통해 그곳이 민설아가 살던 곳이라는 걸 알고 계약을 포기했으나 돌아온 후에도 고민은 계속됐다. 오윤희는 "미친 척 믿어보자"며 돈을 모았지만 대출이 쉽지 않았고, 사채까지 쓰며 집을 계약했다. 이는 모두 주단태를 망치려는 심수련의 계획. 주단태와 이규진도 오윤희의 집 계약 소식을 들었다.

심수련은 이규진과 주단태, 하윤철에 시계 사진과 함께 '네가 이 시간에 한 짓을 알고 있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심수련의 협박 메시지에 헤라팰리스 입주민들은 다시 한 번 혼란에 빠졌다.

서로를 의심하는 가운데 천서진은 심수련을 의심했다. 파티에서 참석하지 않았고 모든 사건에서 완벽하게 제외됐기 때문. 이에 주단태도 그간 심수련의 의심스러운 행동을 기억해내고 CCTV를 찾았다. 주탄태는 CCTV 속에서 심수련이 자신의 금고를 여는 장면을 보고 윤태주에게 전화를 걸어 추궁했다. 하지만 윤태주는 "그 동안 돌봐주셔서 감사했다"는 말만 남기고 전화를 끊었다. 이어 주단태는 심수련이 심부름센터에 연락을 해왔다는 것을 알게 됐다.

주단태는 바로 심부름센터를 찾아가 심수련이 찾아온 이유를 추궁했다. 심수련은 민설아가 잠든 곳을 찾아갔고, 이 모습을 고상아(윤주희 분)와 강마리(신은경 분), 이규진에게 들켰다. 하지만 심수련은 민설아의 사진을 주혜인의 사진으로 바꿔 들킬 위기를 모면했다. 주단태는 심수련이 자신의 불륜에 대해 캐고 있었다는 걸 알게 됐다. 하지만 이 역시 심수련의 치밀한 계획이었다. 주단태가 찾아올 것을 알고 미리 연막을 친 것. 심부름센터 측은 불륜 증거를 캐지 못했다고 둘러댔다.

심수련은 주혜인의 이야기로 고상아, 강마리의 동정표를 얻었다. 이 가운데 천서진은 "혹시 외도해서 얻은 자식 아니냐. 그렇지 않으면 주 회장님이 그렇게 철저하게 숨길 이유가 없지 않냐"고 물었다. 그때 주단태가 찾아와 심수련을 데려갔다. 윤태주는 심수련과 작별 인사를 한 후 투신했다.

두 달 후, 헤라팰리스에서 민설아의 휴대폰이 발견됐다. 입학식 공연 준비 중인 주석경(한지현 분)은 목감기가 심해져 독창을 할 수 없는 상황. 주석경 대신 하은별(최예빈 분)과 배로나가 독창을 하겠다고 나선 상황. 두 사람의 노래를 들은 후 천서진은 하은별이 아닌 배로나에게 기회를 줬다.

연주회 당일, 배로나와 오윤희는 천서진의 계략으로 갑작스러운 교통사고를 당했다. 그럼에도 공연에 꼭 가야한다는 배로나의 성화에 오윤희는 배로나를 데리고 급하게 학교로 향했다. 하지만 이미 무대는 시작됐고, 하은별이 독창하는 광경을 본 배로나는 좌절했다.

wjlee@sportschosun.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