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아맛' 함소원♥진화, 돌봄 이모에 잔소리→대립..박명수 "악플 언제까지 받으려고"

김수형 입력 2020.11.10. 22:57 수정 2020.11.11. 00:04

'아내의 맛'에서 진화와 함소원이 돌봄 이모님과 부딪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함소원이 출근하자마자, 돌봄 이모님은 또 다른 곳에서 스카우트를 받았다.

 돌봄 이모님은 "이왕 맡은 거 끝을 내야해, 혜정이가 눈에 밟힌다"며 이를 사양했고, 이를 모니터로 본 함소원은 "이모를 남이라 생각 안 해, 친정엄마라 생각할 정도"라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이모님은 결국 함소원에게 모두 하소연했고, 마치 엄마와 아들같은 진화의 모습이 폭소하게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김수형 기자] '아내의 맛'에서 진화와 함소원이 돌봄 이모님과 부딪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10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과 진화 부부가 그려졌다.

이날 함소원은 주말에 출근해야 하는 상황에, 혜정을 두고갈 수 없어 당황했다. 진화는 출장 중이라 집이 없었기에 돌봄 이모님에게 특별히 부탁했으나 이를 기억하지 못하고 30분이나 늦게 된 상황. 

이를 본 장영란은 "그럴 때 난 데리고 간다"고 하자, 함소원은 "중요한 회의가 있었다"며 어쩔 수 없는 상황이라 했다. 

돌봄 이모님은 도착하자마자 "주말은 쉬는 날인데 미리 말했어야지"라며 당황, 함소원은 "미리 말했다"며 커뮤니케이션에 문제가 있었다고 했다. 함소원이 출근하자마자, 돌봄 이모님은 또 다른 곳에서 스카우트를 받았다. 주5일에 페이까지 올라간 상황. 

함소원은 "사실 티는 안 냈지만 다 알고 있었다"면서 "그럴 때마다 우린 눈치를 본다"며 조심스러워했다. 
돌봄 이모님은 "이왕 맡은 거 끝을 내야해, 혜정이가 눈에 밟힌다"며 이를 사양했고, 이를 모니터로 본 함소원은 "이모를 남이라 생각 안 해, 친정엄마라 생각할 정도"라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박명수는 "감사는 돈으로 해라"고 덧붙여 폭소를 안겼다. 

진화가 출장 후 집으로 돌아왔다. 진화는 오래된 반찬을 다 버리라고 했다. 이를 모니터로 본 함소원은 "남편이늦둥이라 항상 갓 지은 밥만 먹으며 자랐다, 항상 새로 먹고 누나들에게 보호를 많이 받았다"고 했다. 

돌봄 이모님은 "하루만 지났는데 버리는 것이 더 많다, 밑 반찬은 일주일 동안 먹어도 된다"고 했고, 급기야 자신의 옷도 못 찾으며 양말을 찾아달라고 했다. 

이를 본 MC 박명수는 "진화가 이모님한테 저렇게 하면 안 돼, 이모가 죽겠다"고 했고모두 "왜 우리한테 욕을 먹으려하냐"며 비난 세례가 이어졌다.  이모님은 결국 함소원에게 모두 하소연했고, 마치 엄마와 아들같은 진화의 모습이 폭소하게 했다. 

돌봄 이모는 함소원의 딸 혜정이를 위해 선물도 전했다. 하지만 사이즈가 딱 맞는 상황. 함소원은 "이거 내년엔 못 신는다"고 하자 이모는 "올해만 입히면 된다"며 의견이 부딪쳤다. 급기야 함소원은 사이즈가 큰 신발도 신기려 했다. 
 
이에 박명수는 "언제까지 욕을 먹으려 그러냐, 대체 악플을 얼마나 더 받으려 그러냐"고 했고이하정도 "아끼는 건 좋지만 적당하게 해야해,  딸 하나 예쁘게 키워라"고 조언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아내의 맛' 방송화면 캡쳐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