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구미호뎐' 이동욱, 지키고 싶은 것이 너무 많았기에 [TV와치]

박은해 입력 2020. 11. 05. 11:38

기사 도구 모음

"그래서 산신이었던 거요. 풀 한 포기 나고 지는 데도 사사로운 마음을 가지는 게 산의 주인."

삼도천 문지기 현의옹(안길강 분)은 앙숙인 동생을 위해 자신을 희생한 구미호 이연(이동욱 분)에게 그렇게 말한다.

자신의 손짓 한 번에 되살아나고 또 죽음을 맞이하는 백두대간의 모든 생명들, 이무기의 술수에 말려 이연에게 칼을 겨눈 정인 아음, 아음의 환생이자 또다시 이연의 마음을 움직인 남지아, 자신을 원수처럼 대하는 동생 이랑까지.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은해 기자]

"그래서 산신이었던 거요. 풀 한 포기 나고 지는 데도 사사로운 마음을 가지는 게 산의 주인."

삼도천 문지기 현의옹(안길강 분)은 앙숙인 동생을 위해 자신을 희생한 구미호 이연(이동욱 분)에게 그렇게 말한다. 백두대간 산신 시절부터 스스로 짐을 지는 것이 숙명이라도 되는 양 모든 존재에게 관심을 기울이던 이연. 소중한 것을 지키기 위해서라면 어떤 고통도 감수하는 그가 못내 안쓰러웠던 것이다.

11월 4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구미호뎐'(극본 한우리/연출 강신효, 조남형) 9회에서는 어둑시니의 시험에 빠진 이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어둑시니는 이연에게 동생 이랑(김범 분)과 연인 남지아(조보아 분) 중 한 명을 선택하게 했다. 어둑시니와 이무기(이태리 분) 예상과 달리 이동욱은 이랑이 있는 아귀숲으로 갔다.

이연과 이랑은 아귀들의 공격에 고전을 면치 못했다. 아귀숲은 이랑의 두려움이 만들어낸 무의식 속 공간이기 때문이다. 다리에 큰 상처까지 입은 이랑은 더는 못 간다며 주저앉았고, 살고자 하는 의지가 없는 이랑에게 이연은 "죽고 사는 게 뭐 그렇게 심플하냐"며 화를 낸다. 그러자 이랑은 "소중한 게 없으니까, 너처럼 목숨 걸고 지켜야 하는 첫사랑도 없고, 그 여자처럼 죽어라 기다리는 가족도 없잖아 난"이라고 쏘아붙인다.

이랑의 말처럼 이연은 지켜야 할 소중한 존재가 너무도 많았다. 자신의 손짓 한 번에 되살아나고 또 죽음을 맞이하는 백두대간의 모든 생명들, 이무기의 술수에 말려 이연에게 칼을 겨눈 정인 아음, 아음의 환생이자 또다시 이연의 마음을 움직인 남지아, 자신을 원수처럼 대하는 동생 이랑까지. 그의 손에 달린 수많은 목숨의 무게는 무너진 이연을 일어나게 했고, 또 앞으로 나아가게 했다.

9회 방송에서도 이연은 소중한 동생 이랑과 연인 남지아 모두를 지키기 위해 절벽에서 떨어지고, 남지아에게 필사적으로 연락을 취한다. 각고의 노력 끝에 이연은 어둑시니를 자신의 무의식 속으로 불러내는 데에 성공했다. 어둑시니를 조종한 이무기에게는 "너 내가 조만간 잡으러 갈게. 딱 기다리고 있어"라며 살벌한 경고를 남겼다.

이연의 손끝에 걸린 수많은 생명들. 한 번 쯤은 못본 척하고 넘어갈 법한데 이연은 기어코 모두의 짐을 대신 진다. 풀 한 포기 나고 지는 데도 사사로운 마음을 가지는 따뜻한 본성을 가졌기 때문에. 이무기가 온 세상을 어지럽게 하는 동안, 이연은 무던히도 그 세상에 새로운 숨결을 불어 넣고 또 흘러가게 했다.

이무기가 어둑시니를 앞세워 본격적으로 이연에게 발톱을 드러낸 상황. 이연이 자신과 남지아 앞에 닥친 고난을 무사히 극복할 수 있을지 앞으로 전개가 주목된다.

(사진=tvN '구미호뎐' 방송화면 캡처)

뉴스엔 박은해 peh@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