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TV리포트

'어서와' 박지민, MC신고식 "떨려서 잠도 못 자..꿈꾸는 것 같다"

김은정 입력 2020.10.29. 20:44

박지민 아나운서가 MC 신고식을 치렀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의 특별판 '어서와 한국살이는 처음이지?'에는 박지민 아나운서가 새로운 MC로 첫 등장했다.

이날 신아영의 빈자리를 채운 박지민은 자신을 "MBC살이 1년차 병아리 아나운서"라고 소개했다.

 딘딘이 "1년 차라면 신입 중에 신입"이라고 표현하자 박지민과 인연이 있었던 크리스는 "실력은 베테랑급"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김은정 기자] 박지민 아나운서가 MC 신고식을 치렀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의 특별판 '어서와 한국살이는 처음이지?'에는 박지민 아나운서가 새로운 MC로 첫 등장했다.

이날 신아영의 빈자리를 채운 박지민은 자신을 "MBC살이 1년차 병아리 아나운서"라고 소개했다. 딘딘이 "1년 차라면 신입 중에 신입"이라고 표현하자 박지민과 인연이 있었던 크리스는 "실력은 베테랑급"이라고 말했다.

'어서와'를 본 적 있느냐는 질문에 박지민은 "유명한 프로그램이잖나. 4년 전부터 봤다"면서 "어제 긴장해서 잠을 한 숨도 못 잤다. 지금도 꿈꾸는 것 같고 많이 떨린다"며 설레는 마음을 전했다.

딘딘은 크리스와 박지민의 관계를 궁금해했다. "왜 자꾸 응원을 하느냐"는 질문에 크리스는 "우리는 프로그램 같이 하고, 친분이 있다. 아끼는 동생"이라면서 "박지민 씨는 해피 바이러스다. 가는 곳마다 분위기도 좋아지고 입담도 좋다"고 극찬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