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한국일보

'서민갑부' POP 글씨 제작으로 자산 10억 원 달성한 갑부 성공기

진주희 입력 2020. 10. 27. 18:54

기사 도구 모음

'서민갑부'에는 POP 글씨 제작으로 자산 10억 원을 달성한 갑부 사연이 공개된다.

27일 오후 방송되는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POP(매장에 설치하는 광고용 캘리그래피) 제작으로 자산 10억 원을 일군 갑부 김경임 씨의 이야기를 소개한다.

하지만 경임 씨의 손글씨 POP는 한계를 넘어섰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잘 쓴 글씨 하나로 자산 10억 원을 일군 경임 씨의 인생역전 이야기는 27일 오후 8시 10분 채널A '서민갑부'에서 공개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민갑부' POP 성공 갑부 사연이 공개된다. 채널A 제공

'서민갑부'에는 POP 글씨 제작으로 자산 10억 원을 달성한 갑부 사연이 공개된다.

27일 오후 방송되는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POP(매장에 설치하는 광고용 캘리그래피) 제작으로 자산 10억 원을 일군 갑부 김경임 씨의 이야기를 소개한다.

POP 글씨는 화려한 색감과 높은 가독성으로 메뉴판이나 홍보용 문구 등에 주로 사용되어 우리 주변에서 흔히 찾아볼 수 있다.

하지만 경임 씨의 손글씨 POP는 한계를 넘어섰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메뉴판은 시작에 불과, 응원 플래카드, 배너, 이름표, 선거 포스터 등 50여 가지의 물품을 제작하고 있다.

최근엔 트로트 열풍과 함께 LED 조명을 넣은 화려한 POP 피켓도 손수 제작하고 있는데, 수작업 POP의 경우 A4용지 한 장당 걸리는 시간은 1시간 남짓이고 17,000원의 수익을 올리고 있다.

3년 전부터 남편 온윤섭 씨도 함께하기 시작해 컴퓨터로 디자인하는 출력 POP까지 섭렵하면서 연 매출 3억 6천만 원을 올리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사실 경임 씨가 POP 글씨를 쓰기 시작한 건 치료를 위해서였다고. 첫 아이를 돌이 되기도 전에 떠나보내야 했던 경임 씨에게 현실을 잊기 위한 도피처는 온라인 게임이었다. 경임 씨는 수개월 동안 집에도 잘 들어가지 않고 PC방 생활을 하게 되는데, 결국 몸에 이상이 생기게 된 것이다.

쓸개와 담도를 제거하고 간의 25%만 남기는 대수술을 받아야 했던 경임 씨는 날마다 약을 먹어가며 버텨야 했는데, 그때 심리적 안정을 찾기 위해 접하게 된 것이 바로 POP 글씨였다.

하지만 경임 씨에게는 쉽지 않은 도전이었다. 가난했던 어린 시절, 준비물을 챙길 수 없었던 경임 씨에게 미술 시간은 늘 악몽의 연속이었고 그때 입은 마음의 상처가 트라우마로 자리잡은 것.

POP 업계에서 인정받기까지 그는 트라우마까지 극복해야하는 피나는 노력이 필요했다.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던 경임 씨는 POP 글씨를 더 또렷하고 가독성 좋게 하도록 자신만의 글씨체를 개발해냈다.

입체감을 살린 동글동글 귀여운 느낌의 글씨체는 보는 이들에게 따뜻하고 편안함을 안겨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이뿐 아니라 이미 창업한 프로들까지 와서 배울 정도로 유명세를 떨치고 있다고.

잘 쓴 글씨 하나로 자산 10억 원을 일군 경임 씨의 인생역전 이야기는 27일 오후 8시 10분 채널A '서민갑부'에서 공개된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