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스포츠투데이

B.A.P 출신 힘찬, 이번에는 음주운전 혐의..경찰 "면허 취소 수준"

우다빈 기자 입력 2020. 10. 27. 14:03

기사 도구 모음

그룹 B.A.P 출신 힘찬이 음주운전 사고를 낸 뒤 경찰에 적발됐다.

27일 한 매체는 힘찬이 26일 오후 11시 30분경 강남 도산대로 학동사거리 인근에서 술을 마신 채 운전을 하다가 가드레일을 들이받는 사고를 내 서울강남경찰서에 적발됐다고 보도했다.

앞서 힘찬은 2018년 7월 24일 경기도 남양주시 조안면 소재의 한 펜션에서 20대 여성인 A씨를 강제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B.A.P 힘찬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그룹 B.A.P 출신 힘찬이 음주운전 사고를 낸 뒤 경찰에 적발됐다.

27일 한 매체는 힘찬이 26일 오후 11시 30분경 강남 도산대로 학동사거리 인근에서 술을 마신 채 운전을 하다가 가드레일을 들이받는 사고를 내 서울강남경찰서에 적발됐다고 보도했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당시 힘찬은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이다.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경찰은 힘찬을 입건해 음주운전 경위 등에 대해 조사할 계획이다. 힘찬은 음주운전 혐의를 대부분 인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힘찬은 2018년 7월 24일 경기도 남양주시 조안면 소재의 한 펜션에서 20대 여성인 A씨를 강제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경찰에 힘찬과 지인 등 20대 남자 3명과 여자 3명이 함께 펜션에서 놀던 중 힘찬이 강제로 추행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검찰 조사 끝에 힘찬은 강제추행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재판에 넘겨졌다.

이후 힘찬은 자신의 혐의를 부인하며 "서로 호감이 있었고, 일시적 동의가 있었다"고 주장하며 A씨를 공동 공갈 혐의로 고소했다. 강남경찰서는 A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했으며 힘찬은 현재 재판을 이어오는 중이다.

한편 힘찬은 25일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새 싱글 'Reason Of My Life'(리즌 오브 마이 라이프)를 발매했다. 이후 31일, 11월 1일 첫 온라인 비대면 팬미팅을 개최한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