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한국경제

'불새 2020' 홍수아, 홍블리 연기력 호평 '사랑스러움 그 자체'

김나경 입력 2020. 10. 27. 11:49

기사 도구 모음

'불새 2020'의 여주인공 이지은 역의 홍수아가 순수한 소녀같은 면모를 선보이며 또다시 남심을 흔들었다.

오늘(27일) 방송된 '불새 2020'에서 지은은 세훈과 다시한번 만나려 세훈의 노트북을 몰래 가져가고 노트북을 돌려준다는 핑계로 세훈을 다시 찾아간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불새 2020 (사진=방송캡처)

'불새 2020'의 여주인공 이지은 역의 홍수아가 순수한 소녀같은 면모를 선보이며 또다시 남심을 흔들었다.

오늘(27일) 방송된 '불새 2020'에서 지은은 세훈과 다시한번 만나려 세훈의 노트북을 몰래 가져가고
노트북을 돌려준다는 핑계로 세훈을 다시 찾아간다.

이때 세훈에게 잘보이려여러벌의 옷을 갈아입어보고 꽃단장을 했다. 보기만해도 러블리한 핑크색 원피스는 홍수아의 장점을 살리는 사랑스러움 그 자체였다.

세훈에게 잘보이려 트럭안에서 노래에 맞춰 귀엽게 율동도 하고 노래도 부르는등 세훈에게
귀엽고 러블리한 모습들을 보여줬고 지은의 맘을 아는 세훈은 제벌가 따님과 노동자의 아들은
어울리진 않는 다는 모진말을 하며 지은을 밀어냈다.

이에 상처받은 지은은 "나도 너 싫어졌어니가 노동자의 아들이라서가 아니라 남의마음 짓밟는 잔인한놈이라서" 라는 대사를 하며 울컥 눈물을 흘리며 솔직하고 시원시원한 연기로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 잡았다.

한편 홍수아의 더욱 물오른 미모와 , 탄탄한 연기력은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