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오현경 "사랑은 다음 생에" SNS 글 논란 눈물 해명 '우다사3'[어제TV]

지연주 입력 2020. 10. 22. 06:00

기사 도구 모음

탁재훈-오현경이 시청자의 오해를 샀던 SNS 글에 대해 해명했다.

10월 21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에서는 임형준-이규호를 여행사 손님으로 맞은 탁재훈-오현경의 모습이 담겼다.

오현경과 탁재훈은 오현경의 SNS 글에 대해 해명했다.

오현경은 "그냥 좋은 글귀를 올렸을 뿐이다. 요즘 감수성이 예민해져서 그런 글을 보면 눈물이 난다. 탁재훈 오빠의 노래를 듣고도 울었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지연주 기자]

탁재훈-오현경이 시청자의 오해를 샀던 SNS 글에 대해 해명했다.

10월 21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에서는 임형준-이규호를 여행사 손님으로 맞은 탁재훈-오현경의 모습이 담겼다.

임형준-이규호는 탁재훈의 진심을 떠봤다. 임형준은 탁재훈에게 “오현경과 비즈니스 커플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런데 형은 비즈니스 못하지 않냐”라고 물었다. 탁재훈은 수줍게 얼버무려 시청자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오현경은 임형준-이규호를 위해 웰컴푸드로 크로플과 아몬드를 선보였다. 오현경은 “아몬드는 딸 채령이 직접 만든 거다”고 밝혀 좌중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직접 초콜릿 코팅 아몬드를 만드는 오현경 딸 채령의 모습이 시청자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임형준은 오현경과의 관계를 그동안 언급하지 않았던 탁재훈에게 의문을 표했다. 오현경은 “과거 친구의 오빠였던 탁재훈에게 설레지 않았다”고 말했다. 탁재훈은 “그땐 돈 많은 남자 좋아했다. 돈 떨어지니까 나한테 온 거다”고 재치있데 맞받아쳐 방송에 웃음을 더했다.

오현경은 탁재훈의 세 가지 장점으로 모두 잘생김을 꼽았다. 오현경은 탁재훈의 단점으로 “탁재훈을 좋아하는 여자가 너무 많다”를 언급했다. 오현경과 탁재훈은 자녀 이야기를 하며 공감대를 쌓았다. 두 사람은 “자녀 학원비를 벌기 위해 비즈니스 커플 하는 거다”고 셀프디스해 시청자의 웃음을 자아냈다.

오현경과 탁재훈은 오현경의 SNS 글에 대해 해명했다. 오현경은 지난 9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랑아 미안~ 사랑의 감정은 다음 생애에 예쁘고 듬직한 모습으로 완벽한 사랑으로 다시 와주겠니? 이번 생은 안 되겠다. 내가 좀 바빠요. 우리 가족 사랑하는 일이 참 행복합니다”고 의미심장한 글귀를 적어 시청자의 우려를 샀다. 탁재훈은 오현경의 SNS 글을 언급하며 서운함을 표했다. 오현경은 “그냥 좋은 글귀를 올렸을 뿐이다. 요즘 감수성이 예민해져서 그런 글을 보면 눈물이 난다. 탁재훈 오빠의 노래를 듣고도 울었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오현경의 눈물 해명이 시청자의 공감을 샀다. (사진=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 캡처)

뉴스엔 지연주 play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