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하정우-이진이 남매되나..김용건 "아빠 될 사람이야" ('우다사3')

장우영 입력 2020. 10. 22. 05:18 수정 2020. 10. 22. 05:24

기사 도구 모음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 황신혜와 김용건이 달달한 하루를 보냈다.

21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우리 다시 살아할 수 있을까3'에서는 황신혜와 김용건의 달달한 한 때가 그려졌다.

황신혜의 변덕에 김용건이 "비위 맞추기 힘들어"라고 한 것.

특히 황신혜는 딸 이진이에게 전화를 걸어 "식장 잡을 수도 있다"고 말했고, 전화를 건네 받은 김용건은 "네 아빠 될 사람이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방송화면 캡쳐

[OSEN=장우영 기자]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 황신혜와 김용건이 달달한 하루를 보냈다.

21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우리 다시 살아할 수 있을까3’에서는 황신혜와 김용건의 달달한 한 때가 그려졌다.

황신혜와 김용건은 오골계를 먹으러 간 식당에서 일촉즉발이었다. 황신혜의 변덕에 김용건이 “비위 맞추기 힘들어”라고 한 것. 이를 들은 황신혜는 정색하며 “비위 맞추기 힘들다고요? 속마음이 아니면 겉마음이냐”고 화를 냈다.

김용건은 진땀을 뻘뻘 흘리며 “말을 조심해야 한다”고 사과했다. 이에 황신혜는 “정말 비위 맞추기 힘들게 해볼까요?”라며 장난을 쳐 분위기를 풀었다.

이후 식사를 하면서 두 사람은 프로그램을 하면서 진심으로 임하자고 했다. 김용건은 “프로그램을 마치면 동료로 돌아가겠지만”이라고 했고, 이에 황신혜는 “왜 그렇게 생각하느냐. 가능성은 열려 있다”고 말했다.

특히 황신혜는 딸 이진이에게 전화를 걸어 “식장 잡을 수도 있다”고 말했고, 전화를 건네 받은 김용건은 “네 아빠 될 사람이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elnino8919@osen.co.kr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