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스타투데이

고현정 측 "'아무도 사랑하지 않았다' 긍정 검토 중..확정NO"[공식]

한현정 입력 2020. 10. 19. 11:01

기사 도구 모음

배우 고현정이 새 드라마로 안방에 복귀할 전망이다.

19일 고현정 측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고현정이 새 드라마 '아무도 사랑하지 않았다'의 출연 제안을 받고 현재 긍정 검토 중"이라며 "아직 확정된 사항은 없다. 내부 검토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고현정은 극중 정희주 역을 제안 받은 상태다.

'아무도 사랑하지 않는다'는 현재 JTBC 편성을 논의 중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배우 고현정이 새 드라마로 안방에 복귀할 전망이다.

19일 고현정 측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고현정이 새 드라마 '아무도 사랑하지 않았다'의 출연 제안을 받고 현재 긍정 검토 중”이라며 “아직 확정된 사항은 없다. 내부 검토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아무도 사랑하지 않았다'는 아내와 엄마라는 수식어를 잠시 버리고 오롯이 자신의 욕망에 충실했던 여자와, 그 짧은 만남으로 '제 인생의 조연'이 되어버린 또 다른 여자의 이야기를 담는다.

고현정은 극중 정희주 역을 제안 받은 상태다. 가난했던 청춘은 끔찍했고, 그렇기에 젊음이 부럽지도 그때로 돌아가고 싶지도 않은 인물로 '바로 지금' 이 가장 행복한 여자다. 가난을 벗어나기 위해 남편 현성의 손을 잡은 희주의 인생은 결혼 이후 완전히 바뀌어 버린다. 그러다 가난 따위는 젊음의 장식품으로 보이게 만들던 '너'를 만나며 다시금 인생이 송두리째 흔들린다.

한편, 고현정은 지난해 3월 종영한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 : 죄와 벌'에 출연한 이후 약 일년 반의 휴식기를 가져왔다.

‘아무도 사랑하지 않는다’는 현재 JTBC 편성을 논의 중이다.

kiki2022@mk.co.kr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