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안다행' 안정환 "최용수와는 무인도 죽어도 안 와, 프로그램 하차할 것"

박수인 입력 2020.10.17. 10:13

안정환이 국가대표 선배 최용수로부터 수신거부 당한 사연은 무엇일까.

안정환은 10월 17일 방송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연출 김명진 현정완)' 2회에서 또 다른 축구 레전드 최용수를 소환한다.

과연 안정환이 직속 선배 최용수에게 수신 거부당한 이유는 무엇인지, 깊은 갈등의 골은 어느 정도인지, 17일 오후 9시 50분 2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수인 기자]

안정환이 국가대표 선배 최용수로부터 수신거부 당한 사연은 무엇일까.

안정환은 10월 17일 방송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연출 김명진 현정완)' 2회에서 또 다른 축구 레전드 최용수를 소환한다. 무인도에서 안정환 잔소리에 지친 이영표가 "다음엔 형이 최용수 선배랑 같이 와서 심부름만 300번 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던진 말이 도화선이다.

안정환은 최용수란 이름을 듣자마자 "난 그런 사람 모른다. 밖에서도 만나고 싶지 않다"며 발끈한다. 그러면서 최용수가 자신의 전화번호를 수신 거부까지 해놓은 사실을 상세히 설명하며, 억울함을 호소한다.

안정환은 "진심으로 그 형(최용수)이랑은 죽어도 안 온다. 프로그램 하차할 것"이라며 "출발할 때부터 싸우고 서로 다른 배로 나올 수 있다. 만약 둘이 만나면 정말 크게 싸워서 이 프로그램이 대박 나든지, 아니면 없어질 것"이라고 소리친다.

안정환의 강한 저항을 지켜보던 이영표는 회심의 미소를 짓는다. 이어 "내가 봤을 땐 형(안정환)이 잘못했다"고 말해 안정환을 더욱 분노케 만든다. 과연 안정환이 직속 선배 최용수에게 수신 거부당한 이유는 무엇인지, 깊은 갈등의 골은 어느 정도인지, 17일 오후 9시 50분 2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MBC '안다행')

뉴스엔 박수인 abc15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