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MK스포츠

나윤선♥인재진 1200평 집 방문..'서울엔 우리집이 없다' 첫방부터 화제

김나영 입력 2020.10.15. 11:06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가 전국 각지에 숨겨진 드림 하우스를 공개하며 시청자들의 취향을 저격했다.

지난 14일 첫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이하 서울집)에서는 성시경, 김동완, 송은이, 정상훈, 이수근, 박하선이 홈투어리스트로 변신한 가운데 가평군, 세종시, 강원도에 자리한 집주인들의 꿈을 실현한 '우리집'을 소개해 신선한 재미를 안겼다.

두 번째 홈투어리스트 송은이와 정상훈이 찾아간 집은 삼남매와 부부의 세종시 드림 하우스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가 전국 각지에 숨겨진 드림 하우스를 공개하며 시청자들의 취향을 저격했다.

지난 14일 첫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이하 서울집)에서는 성시경, 김동완, 송은이, 정상훈, 이수근, 박하선이 홈투어리스트로 변신한 가운데 가평군, 세종시, 강원도에 자리한 집주인들의 꿈을 실현한 ‘우리집’을 소개해 신선한 재미를 안겼다.

먼저 성시경은 일일 홈투어리스트로 19년 지기이자 가수 겸 배우 김동완과 함께 가평으로 떠났다. 공연계의 마이너스의 손, 희귀음반제작자 등 집주인에 대한 주어진 힌트를 추측하며 찾아간 곳에서는 세계적인 축제 기획자인 인재진이 두 사람을 반겨줬다.

나윤선♥인재진 1200평 집 사진=서울엔 우리집이 없다 캡쳐
집주인 인재진의 안내로 둘러본 집은 1200평의 마당은 물론 탁 트인 숲이 인상적인 곳이었다. 공연 기획자답게 마당 한 쪽엔 공연을 펼칠 수 있는 자리도 마련돼 있어 집주인의 정체성을 절로 실감케 했다. 여기에 가마솥이 구비된 야외 주방, 자연 계곡 등 바깥 구경만으로도 시간이 가는 줄 모를 정도였다.

인재진의 아내는 세계적인 재즈 가수 나윤선으로 그녀의 등장에 성시경과 김동완은 놀란 입을 다물지 못했다. 특히 나윤선의 오랜 팬이 직접 디자인해준 공간에는 작은 정원까지 딸려있어 운치를 더한 터. 성시경은 나윤선의 피아노로 즉석에서 연주를 펼쳤을 뿐만 아니라 김동완은 정원에 딸린 작은 공연장에서 연기를 선보이는 등 집이 가진 개성을 만끽했다.

두 번째 홈투어리스트 송은이와 정상훈이 찾아간 집은 삼남매와 부부의 세종시 드림 하우스였다. 보통 주택은 관리가 어려울 것이라는 편견에 반한 이 집은 지을 때부터 효율성을 극대화, 집안일을 최소화시켰다고 밝혀 흥미를 상승시켰다. 아이들이 노는 걸 한 눈에 지켜볼 수 있게 주방과 거실을 합친 것은 물론 로봇 청소기를 돌리기 위해 일부러 턱을 만들지 않는 등 곳곳에서 경제적인 스마트 홈의 향기가 물씬 풍겼다.

뿐만 아니라 드레스룸, 욕실, 세탁실로 이어지는 구조는 효율성의 최정점이었다. 온 가족의 옷이 한 곳에 모여 있으며 게다가 2층 욕실에서 세탁실로 옷을 바로 내릴 수 있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이 집의 히든 공간인 욕실은 노천도 즐길 수 있게 디자인되어 눈길을 끌었다. 더불어 아이들의 창의력과 집중력을 고려한 곳곳의 세심한 인테리어 역시 ‘드림 하우스’의 면모를 여실히 느끼게 했다.

세 번째 홈투어리스트 이수근과 박하선은 강원도 시내에서 남다른 존재감을 뽐내는 하얀 건물집을 방문했다. 서울 전세살이를 청산, 강원도에서 건물주가 된 부부의 집은 파리 한 복판에 있는 것 같은 감각적인 디자인과 인테리어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국에서 보기 드문 아치형의 문, 특이한 디자인의 세면대, 곳곳에 설치한 라디에이터까지 부부의 취향을 완벽하게 반영한 집은 이국적인 풍경으로 보는 재미를 유발했다.

무엇보다 이 집의 하이라이트는 옥상 테라스였다. 강릉 시내가 한 눈에 내려다보이면서 하늘과 맞닿아 있는 옥상에 이수근과 박하선은 연신 감탄을 쏟아냈다. 게다가 펜스부터 바닥재를 하나하나 고르며 부부의 손으로 완성한 옥상이기에 더욱 각별한 의미를 가질 수밖에 없던 것. 부부와 홈투어리스트들은 하늘을 배경으로 한 낮에 라맥 파티를 즐겨 부러움을 자아냈다.

이렇듯 ‘서울집’은 팍팍한 일상에 치여 집의 가치에 대해 잊고 있었던 이들의 마음에 힐링을 선사했다. 또 어떤 새로운 집이 시청자들의 ‘드림 하우스’ 욕구를 자극할지 기대가 고조되고 있다. mkculture@mkculture.com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