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마이데일리

여경래 "6세 때 父 세상 떠나→17세에 중식당 취직"..은인과 감격의 재회 ('TV는 사랑을 싣고') [MD리뷰]

입력 2020.10.15. 06:40

1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여경래가 출연했다.

이날 여경래는 "아버지가 중국인이시다. 그래서 동생과 중국인 학교에 다녔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와 함께 여경래는 아버지가 돌아가셨을 당시를 떠올렸다.

사부의 요리를 처음 먹은 여경옥은 "어릴 때는 높으신 분이라 감히 음식 만드는 걸 구경 못했는데, 선배님이 만드신 음식을 먹으니 감개무량하다"며 감격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여경래 셰프가 "정신적 지주"였던 허인 사부와 재회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여경래가 출연했다.

이날 여경래는 "아버지가 중국인이시다. 그래서 동생과 중국인 학교에 다녔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제가 6세 때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중학교를 졸업한 뒤, 어머니께서 더 이상 공부를 못 시키겠다고 기술을 배우라고 하셨다. 그렇게 왕서방 아저씨를 따라 서울로 올라갔다. 가족을 위해 17세 때 중국집에 취직했다"고 말했다.

여경래는 "내 인생의 사부님인 허인 사부님을 찾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19세 전후로 동생과 같이 중식업계에서 자리를 잘 잡을 수 있도록 정신적 지주가 되어준 분을 찾고자 프로그램에 의뢰하게 됐다. 롤모델로 머릿속에 인식되어 있는 분이다"라고 설명했다.

허인과의 첫 만남을 떠올린 여경래. 그는 "19세 때 한남동 유명 중식당에 취직했다. 거기서 거목 같은 분들을 만나 뵀다. 동생도 같이 받아 줘서 더욱 열심히 일할 수 있었다. 형제를 한 군데에 놓고 일을 시키는 곳이 없었다. 저희를 묵묵히 감싸주셨다. 형님 같고 아버님 같은 기둥 같은 존재였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와 함께 여경래는 아버지가 돌아가셨을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아버지가 너무 일찍 돌아가셔서 저도 기억이 많지 않다"며 "어릴 때 농사를 지었는데, 집이 되게 남루했지만 저희 가족은 단란했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이어 "추수한 후 농작물을 시내에 팔고, 가족들과 영화를 보러 가기로 했다. 아버지께서 저하고 어머니를 차에 태운 뒤, 농산물을 가지고 오다가 교통사고가 났다. 제가 차에 치이는 아빠의 모습을 봤다. 그리고 엄마에게 '아빠 죽었어'라고 한 말이 아직도 기억이 난다"고 전했다.

아버지의 죽음 이후 집안 형편은 더 어려워졌다고. 여경래는 "어머니는 농사로 생계를 이루기 어려워서 시내로 가 막걸리 장사를 했다"고 이야기했다. 이를 들은 MC 현주엽은 여경래의 어머니에 대해 "그 당시 형편이 어려운데도 지게꾼들 힘내라고 막걸리를 공짜로 주고, 배고픈 사람 있으면 빵을 그냥 나눠주셨다고 한다. 동네에서 좋은 일을 많이 하신 분으로 기억하고 있다"고 전했다.

'TV는 사랑을 싣고' 제작진은 허인의 건강이 좋지 않다는 소식을 접했다. 여경래와 MC 김원희, 현주엽은 인천의 한 중식당에서 허인을 만났다. 오랜만에 재회한 여경래와 허인은 뜨거운 포옹을 나눴다. 허인은 "후두암에 걸렸었다. 지금은 많이 좋아졌다. 음식을 안 만든 지 몇 년 됐고, 지금은 아들이 이어가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허인은 여경래를 위해 직접 요리를 했다. 이 자리에는 여경래의 동생 여경옥도 함께했다. 사부의 요리를 처음 먹은 여경옥은 "어릴 때는 높으신 분이라 감히 음식 만드는 걸 구경 못했는데, 선배님이 만드신 음식을 먹으니 감개무량하다"며 감격했다.

허인은 여경래, 여경옥 형제를 받아준 것에 대해 "저도 집에서 맏이다. 14세 때 일을 처음 시작했는대, 그 사정을 알기 때문에 데리고 있었다"고 이유를 밝혔다. 이어 방송에 나오는 여경래, 여경옥 형제를 보며 "제자가 출세해서 방송에 나오니까 뿌듯했다. 주변에 내 제자라고 자랑했다"라며 자랑스러워했다.

여경래는 "일찍 찾지 못해 죄송하다. 좋은 계기가 돼서 많이 찾아뵙겠다. 늦었지만 감사드리고 항상 건강하셨으면 한다"고 전했다.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