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2톤 짐 버렸다"..'신박한정리' 홍경민♥김유나, 역대 최대 정리에 '눈물'[종합]

김미지 입력 2020.10.13. 00:01

가수 홍경민과 해금연주자 김유나의 집이 새롭게 탈바꿈했다.

12일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서는 홍경민-김유나 부부의 집을 정리하는 모습이 담겼다.

홍경민은 "방송을 보며 우리 집에 꼭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런 아내를 위해 방음방을 준비했었던 홍경민은 창고가 되어가는 방을 꼭 정리하고 싶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가수 홍경민과 해금연주자 김유나의 집이 새롭게 탈바꿈했다.

12일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서는 홍경민-김유나 부부의 집을 정리하는 모습이 담겼다.

예쁜 딸 둘을 키우고 있는 부부의 집은 온갖 짐으로 쌓여있었다. 특히 김치냉장고는 거실에, 공간 때문에 사용할 수 없는 의류건조기와 붙박이장에 충격을 줬다.

또 팬트리를 가득 차지한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은 텀블러도 눈길을 끌었다.

홍경민은 "방송을 보며 우리 집에 꼭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홍경민은 예상 외의 살림남 면모를 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홍경민은 "연주자는 손을 다치면 안 되지 않냐. 그런데 가수는 손을 다쳐도 되니까 내가 많이 하게 됐다"고 말하며 사랑꾼 면모를 보였다.


부부의 집에는 뮤지션 부부의 특성상 방음방이 존재했다. 김유나는 해금 연주가이면서 제자를 가르치며 박사 학위도 준비하고 있었다. 그런 아내를 위해 방음방을 준비했었던 홍경민은 창고가 되어가는 방을 꼭 정리하고 싶다고 전했다.

운동기구, 아기 인형 등 온갖 잡동사니가 가득 차 있는 발코니는 '신박한 정리' 팀의 경악을 자아냈다.


신박 팀은 정리에 나섰다. 발코니 공간의 잡동사니들을 꺼내고 사용기한이 지난 장난감들도 나눔을 위해 정리했다.

새롭게 변한 집을 보러가는 날. 박나래는 "역대 최대 무게인 2톤 짐을 버렸다"고 예고했다.

현관부터 완벽하게 깔끔해진 모습에 감탄을 한 부부는 주방에서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신박한 정리' 팀이 네 가족의 소중한 순간을 담은 텀블러를 선물했던 것.

김유나는 "라임이를 낳고 엄마가 필요한 순간에 강의를 나가기 시작했다"며 아이들을 향한 애정과 미안함을 드러내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거실에 있던 김치냉장고가 주방에 빌트인 된 것과 깔끔히 정리된 냉장고가 공개되며 놀라움을 자아냈다.

여러 악기들이 쌓였던 방음방도 뮤지션 부부에 맞춰 예쁘게 정리됐다. 김유나는 "내 공간이 없었던 게 힘들었는데 이렇게 생기니까…"라며 눈물을 보였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tvN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