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한국경제

'나혼산' 김광규, "기분 이상해"..10개월 할부로 산 세탁기X티비 처분에 '가슴 찡'

이준현 입력 2020.10.10. 00:43

김광규가 정 든 가전제품을 처분했다.

이날 김광규는 "나혼자 산다 나왔던 50인치 TV랑 5년째 쓰지 않는 세탁기 좀 처분하려고 한다"라며 2007년 식 제품을 내놓기로 마음먹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나 혼자 산다'(사진=방송 화면 캡처)

김광규가 정 든 가전제품을 처분했다.

10월 9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김광규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김광규는 "나혼자 산다 나왔던 50인치 TV랑 5년째 쓰지 않는 세탁기 좀 처분하려고 한다"라며 2007년 식 제품을 내놓기로 마음먹었다. 폐가전 수거 업체에 전화한 김광규는 "2010년 전 모델에 수거는 해 줄 수 있지만 구매할 사람은 없다"라는 대답을 들었다.

폐가전 수거 업체에서는 “이런 TV와 세탁기는 개발도상국에 수출도 안 하는 제품이다”라고 말해 김광규를 민망하게 했다.

김광규는 “가전제품을 닦아서 팔 때 기분이 이상하다. 세탁기 넘길 때 가슴이 찡했다. 제가 서울와서 자취 생활하면서 처음으로 새 제품을 산 세탁기와 TV다. 크게 여유가 없을때 10개월~12개월 할부로 큰 맘 먹고 산거였거든요. 많은 생각이 들었던거 같다"라며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