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마이데일리

"강요로 노출의상 입어"·"공황장애+우울증"..세라·가영이 밝힌 걸그룹의 아픔 ('미쓰백') [종합]

입력 2020.10.09. 06:50

화려하게만 보이는 걸그룹의 삶.

진짜 걸그룹의 삶을 나인뮤지스 출신 세라, 스텔라 출신 가영이 털어놨다.

첫 번째로 공개된 사연의 주인공은 나인뮤지스 출신 세라였다.

걸그룹 활동 이후 세라의 삶은 어떨까.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화려하게만 보이는 걸그룹의 삶. 진짜 걸그룹의 삶을 나인뮤지스 출신 세라, 스텔라 출신 가영이 털어놨다.

8일 밤 방송된 MBN 새 예능프로그램 '미쓰백'에서는 자신의 이야기를 풀어놓는 가영(스텔라), 나다(와썹), 레이나(애프터스쿨), 세라(나인뮤지스), 소율(크레용팝), 수빈(달샤벳), 유진(디아크), 소연(티아라)의 모습이 그려졌다.

첫 번째로 공개된 사연의 주인공은 나인뮤지스 출신 세라였다. 세라는 "요즘은 세상이 많이 바뀌었지 않나? 내가 활동할 때만 해도 시키는대로 해야 했다. 첫 방송을 하는데 (소속사가) 가터벨트를 매라고 하더라"며 말문을 열었다.

세라는 "당시에 나는 가터벨트라는 것을 처음 들어봤다. 심지어 그게 사자성어인 줄 알았다"며 "그걸 입은 내 모습을 보니 눈물이 나더라. 게다가 그걸 입은 고등학생 동생들의 모습을 보니 더 그랬다. 그리고 나인뮤지스 리더에서 잘렸다"고 고백했다.

걸그룹 활동 이후 세라의 삶은 어떨까. 세라는 "현재 생활비는 은행 대출에 의지한다"며 "작년부터 공황장애가 와서 지금도 우울증 약을 먹고 있다. 나는 내 영상을 보고 공황장애를 앓는 사람들이 공감을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티아라 출신 소연은 "이 일을 하는 사람들은 많이 공감을 할 것이다"며 "나도 우리 팀(티아라)이 한창 오해를 받을 때…. 혹시 오해를 받을까봐 병원에 가는 것이 두렵더라. 그렇게 병원을 가지 않은 채로 몇년이 지나니 더 심해지더라. 결국 어머니에게 털어놓고 병원에 갔고 불안장애와 우울증 판정을 받았다"고 얘기했다.

스텔라 출신 가영도 그랬다. 가영은 "데뷔할 때는 우리 팀이 에이핑크 같은 그룹이 될 줄 알았다. 그런데 반응이 없더라. 웃을 수도 울 수도 없는 것이 이후 (섹시 방향으로) 콘셉트가 변했고 스케줄이 늘어났다. 그러다보니 소속사가 더 자극으로 갔다"고 기억을 떠올렸다.

가영은 "'떨려요'라는 곡의 뮤직비디오 촬영을 갔는데 갑자기 소속사에서 끈 수영복을 입으라고 하더라. 당시 멤버들은 거부를 했다. 소속사 대표는 '입어보고 아니다 싶으면 그 사진은 빼준다'고 했다. 하지만 나중에 보니 그 사진이 나갔더라. 그렇게 7년 계약 기간을 다 채우고 탈퇴를 했다"고 상처를 전했다.

'미쓰백'은 사람들의 기억 속에 조금씩 잊혀 간 여자 아이돌 출신 가수 8명이 다시 한번 도약을 꿈꾸는 이야기로, 그동안 미처 말하지 못했던 숨겨진 이야기는 물론 인생 곡으로 '제2의 전성기'가 될 터닝포인트를 함께하는 다큐테인먼트(휴먼다큐+쇼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