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헤럴드경제

잔나비, 가을 감성 소곡집으로 컴백.. "그동안 아껴둔 곡 실은 앨범"

입력 2020.10.08. 09:35

이번 가을 그룹사운드 잔나비가 돌아온다.

소속사 페포니뮤직에 따르면 잔나비 리더 최정훈은 7일 오후 개인 SNS 계정을 통해 잔나비의 새 앨범 '잔나비 소곡집 1'(가제) 발매를 예고하는 게시물을 게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잔나비 [페포니뮤직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이번 가을 그룹사운드 잔나비가 돌아온다.

소속사 페포니뮤직에 따르면 잔나비 리더 최정훈은 7일 오후 개인 SNS 계정을 통해 잔나비의 새 앨범 ‘잔나비 소곡집 1’(가제) 발매를 예고하는 게시물을 게재했다.

최정훈은 “정규 3집을 기다려주시는 고마운 분들에게 새로운 소식을 전해드린다. 이런 저런 회의 끝에 10월 말 혹은 11월 초 여러분의 입맛을 돋워드릴 작은 앨범을 한 장 내기로 결정했다”며 신보 발매 소식을 밝혔다.

그는 “저희가 하루하루 성실히 쌓아온 작업량은 2년에 한 번꼴로 내는 정규 앨범으로 감당해내긴 어려울 만큼 곡 수가 많다. 앨범과의 결이 맞지 않는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작업실 하드에 묵혀두기엔 더 큰 사랑을 받을 자격이 충분한 곡들이기에 저희도 늘 아쉬운 마음이었다. 그렇다고 준비 중인 앨범에 욱여넣기는 싫었다”라고 정규 3집에 앞서 새로운 형태의 앨범을 선보이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이어 “아직 제목을 짓진 않았지만, 가제 ‘잔나비 소곡집 1’에는 공연에서 일찍이 들려드린 미발매곡들, 정규 2집에 이어 3집에도 아쉽게 승선하지 못한 비장의 한 곡이 실릴 예정이다. 가을과 가장 잘 어울리는 잔나비의 앨범이 되지 않을까 한다”며 “소곡집 뒤에 숫자를 붙인 이유는 앞으로도 계속 남겨진 곡들에 심폐소생을 해주는 게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서다. 다들 좋아해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이며 팬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소속사 페포니뮤직은 “이번 앨범에는 잔나비의 독보적인 가을 감성을 만끽할 수 있는 곡들이 수록됐다. 잔나비의 신보를 기다려 온 팬분들께 좋은 선물이 될 것”이라며 “이번 잔나비 소곡집1에 이어 정규 3집까지 건강한 음악들로 앞으로 자주 찾아뵐 예정이오니 기대해주셔도 좋다”라고 전했다.

잔나비는 새 앨범 막바지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정식 타이틀과 발매일은 추후 공개할 예정이다.

shee@heraldcorp.com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