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뉴스1

'트로트 가수' 권도운, 동성애자 커밍아웃 "성소수자 인권 대변하고파"

김민지 기자 입력 2020. 10. 06. 08:26

기사 도구 모음

트로트 가수 권도운(30·본명 권혁민)이 스스로 동성애자라고 커밍아웃했다.

6일 권도운은 소속사 믿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트로트가수 최초로 게이로서 커밍아웃한다"며 "성소수자의 인권을 대변하고 연예계 커밍아웃의 지평을 열어 가는 역할을 하고 싶었다"고 성 정체성을 공개한 이유를 밝혔다.

권도운은 앞으로 성소수자의 목소리를 대변할 수 있는 역할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공식입장] 연예계에선 홍석천 이후 20년 만의 사례
권도운/사진제공=믿음엔터테인먼트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트로트 가수 권도운(30·본명 권혁민)이 스스로 동성애자라고 커밍아웃했다.

6일 권도운은 소속사 믿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트로트가수 최초로 게이로서 커밍아웃한다"며 "성소수자의 인권을 대변하고 연예계 커밍아웃의 지평을 열어 가는 역할을 하고 싶었다"고 성 정체성을 공개한 이유를 밝혔다.

연예인이 스스로 게이라고 커밍아웃하는 사례는 홍석천 이후 20년 만이며, 가요계에서는 최초 사례다. 권도운은 앞으로 성소수자의 목소리를 대변할 수 있는 역할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권도운은 서강대학교 신문방송학과 1학년에 재학 중이던 지난 2009년 제 2회 tbs 대학생 트로트 가요제에서 대상, 작사상, 작곡상 등 3관왕을 석권하며 가요계에 입문한 트로트 싱어송라이터이다. '한잔 더 내 스타일이야', '투나잇' 등의 곡을 발표했으며, 최근에는 '카사노바'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또한 권도운은 매주 목요일 유튜브 채널 '나몰라패밀리 핫쇼'에 고정 게스트로 출연하며 재치 있는 입담과 구성진 라이브를 선보이고 있기도 하다.

breeze52@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