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SC리뷰]"거리두기 2.5에 연락無"..'미우새' 임원희, 소개팅 로맨스 실패→김희선 탄식

이승미 입력 2020.10.05. 08:35

'짠희' 임원희의 새로운 인연 만들기가 아쉽게 불발됐다.

4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에서는 16살 연하의 황소희씨와 소개팅을 마무리하는 임원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소개팅을 마친 임원희는 황씨를 집으로 데려다 주기로 했다.

손님용 슬리퍼까지 준비하며 MC와 모벤져스는 소개팅 여성인 황씨라고 예상했지만, 임원희의 집을 찾은 사람은 다름 아닌 배우 김희선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짠희' 임원희의 새로운 인연 만들기가 아쉽게 불발됐다.

4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에서는 16살 연하의 황소희씨와 소개팅을 마무리하는 임원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주 방송에서는 배정남이 주선해준 소개팅을 위해 기대에 찬 모습으로 준비하고 여성과 첫 만남을 하는 임원희의 모습이 전파를 탄 바 있다.

소개팅을 마친 임원희는 황씨를 집으로 데려다 주기로 했다. 자신을 차를 가리키며 임원희는 "애마 영심이"라고 소개했다. 그러자 황소희씨 역시 "나도 차를 붕붕이라고 부른다. 꽃향기를 맡으며 힘이 나는 꼬마 자동차"라며 웃었다. 공통점을 찾은 두 사람. 임원희는 왼손잡이라는 것, 이름 '희'에 같은 한자를 쓴다는 것, 뮤지컬 '맨 오브 라만차'를 좋아한다는 것 등을 언급하며 공통점을 찾아 공감대를 형성하려 애썼다.

임원희는 황씨의 집이 멀었으면 좋겠다면서 조금 더 함께 있고 싶어하는 마음을 간접적으로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대화가 지속되자 "제 이상형은 소희씨처럼 이쁘고, 착하고 욕심없는 사람이다"며 속마음을 돌직구로 드러내기도 했다.

임원희는 "전화번호 주실 수 있으세요"라고 용기내 물어봤고 황씨는 흔쾌히 전화번호를 건넸다. 황씨를 데려다 주고 임원희는 주선자의 배정남의 집으로 향했다. 그리고는 배정남에게 "오랜만에 느껴본 짜릿함 흥분됨 연애 감정을 느꼈다. 너무 빨리 헤어져 아쉽다"고 말했다. 임원희는 배정남과 함께 무려 한 시간에 걸쳐 황씨에게 "잘 들어갔냐"는 문자 메시지를 작성했다. 황 씨에게 답장까지 오자 임원희는 만족스럽게 웃어보였다.

며칠 뒤 임원희는 집안에서 손님맞이를 위해 나섰다. 손님용 슬리퍼까지 준비하며 MC와 모벤져스는 소개팅 여성인 황씨라고 예상했지만, 임원희의 집을 찾은 사람은 다름 아닌 배우 김희선이었다. 2년 전 드라마 '나인룸'에서 호흡을 맞추며 친해졌다는 두 사람. 임원희는 센스있게 김희선의 12살 딸을 위한 꽃다발 선물까지 준비했고, 김희선은 혼자 사는 임원희를 위해 반찬까지 준비해 왔다.

두 사람은 함께 막걸리를 마시며 이야기를 했다. 특히 황씨와의 소개팅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 임원희는 "지난번에 정남이 집에서 소개팅을 했었는데 코로나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진행되면서 일주일간 연락을 못했다"며 소개팅 인연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지 않다고 전했다. 이에 김희선은 "이 사람 안되겠네. 이분 방역 단체에서 상줘야 한다. 연인도 포기하고 2.5 단계를 지키려는 이분을"이라고 말했다. 그리고는 "지금은 많이 늦은것 같아요 오빠"라고 덧붙이며 솔직한 조언을 건넸다.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chosun.com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