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티비뉴스

[단독]박경, 학교폭력 의혹에 인정.."노는 친구들이 멋있어 보였다"[전문]

정유진 기자 입력 2020. 09. 29. 17:52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박경.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블락비 박경이 학교 폭력 가해자라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박경이 해당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하며 용서를 구했다.

박경은 29일 자신의 트위터에 학창시절 관련 폭로글에 사과를 전했다. "당시에 저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 그리고 현재까지도 저를 보시면서 과거의 기억이 떠올라 상처 받으시는 분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앞서 자신이 블락비 박경 학교 폭력 피해자라는 누리꾼 A씨는 28일 SNS을 통해 박경이 과거 학교 폭력 가해자라는 주장을 담은 글을 올려, 화제를 모았다.

박경은 "저는 초등학교 때 공부하는 것 밖에 모르던 아이였다"며 "그런데 왜인지 그 나이대의 친구들에게는 그런 것들이 놀림과 무시의 대상이었다. 또래에 비해 작고 왜소한 저는 그런 기억을 가지고 중학교에 진학을 하게 됐다"며 성장 과정을 돌이켰다.

이어 "모범생 같은 이미지가 싫고 주목을 받는 것도 좋아했던 저는 소위 말하는 노는 친구들이 멋있어 보였다"며 "그들과 같이 다니며 어울리고 싶었고 부끄러운 행동들을 함께 했다"며 일각의 의혹에 대해 인정하는 듯한 심경을 전했다.

그러면서도 "철없던 사춘기를 너무나 후회하고 있다"는 박경은 "저는 바쁘게 살고있었지만 저에게 상처 받으신 분들껜 절대 지워지지 않는 기억이라는 것, 그 상처들은 절대 정당화 될수 없다는걸 알고 있다"고 했다.

"제게 상처입고 피해를 받으신 분들은 저에게 직접 혹은 저희 회사를 통해서라도 연락을 주시길 부탁드린다"는 박경은 직접 사과하고 용서를 구하고 싶다고 했다. 또한 직접 입장을 전한 것에 대해서는 "회사를 통해 입장을 전하기엔 제 스스로가 더 부끄러워질 것 같아 직접 이렇게 글을 쓴다"며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앞서 박경과 중학교 동문이라는 A씨는 박경의 중학교 졸업앨범 사진을 덧붙여, 자신의 이야기가 어떤 거짓도 없는 실제 사실이라며 상세하게 관련 내용을 기술했다. A씨는 박경이 일진이었다고 주장하며 술과 담배는 물론, 여학생들에게 성적 발언도 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학교 후문에서 학생의 돈과 소지품을 빼았고, 자신 또한 박경의 욕설이 공포스럽고 두려웠다고 했다.

A씨는 방송에서 신사처럼 나오는 박경 모습에 어이가 없다면서 "남한테 피해주고 아프게 했던 사람이 잘되는 모습이 너무 보기 싫다. 그 나이 때 누구나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하고 묻어두고 살려 했지만, 박경의 가짜 이미지에 피해자였던 제가 무기력하게 느껴진다"고 주장했다.

박경이 진심으로 뉘우쳤으면 좋겠다는 A씨는 이제 와서 폭로성 글을 올리는 것에 대해서는 "언론에서 최근 박경을 신사적인 이미지로 띄어주는 모습을 보니 이해가 가지 않는다. 학교 다닐 때 박경이 돈뺏고 괴롭히던 모습이 오버랩되며, 제가 받았던 피해들이 떠올랐다"고 했다.

이어 박경이 2015년 학교 폭력 지킴이 홍보대사로 위촉된 것에 "위선이 역겹다. 순진한 표정을 하고 있는데 그때 박경 눈빛은 절대 아니었다"고 했다. 또한 박경 역시 피해자들의 존재를 안다고 설명한 A씨는 "박경이 2,3년 전에 피해자들을 찾아 입막음하려고 했었다. 박경 소속사도 연루돼 있다"고 자신의 주장을 이어갔다. 마지막으로 A씨는 "박경이 상황을 모면하려고 거짓으로 대하지 말고 진심으로 뉘우치고 피해자들에게 사과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다음은 박경인 트위터에 쓴 글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박경입니다.

저의 학창시절에 관한 글이 올라온 것을 봤습니다.

죄송합니다.

당시에 저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 그리고 현재까지도 저를 보시면서 과거의 기억이 떠올라 상처 받으시는 분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저는 초등학교 때 공부하는것 밖에 모르던 아이였습니다. 그런데 왜인지 그 나이대의 친구들에게는 그런 것들이 놀림과 무시의 대상이었습니다. 또래에 비해 작고 왜소한 저는 그런 기억을 가지고 중학교에 진학을 하게 됐습니다.

모범생 같은 이미지가 싫고 주목을 받는 것도 좋아했던 저는 소위 말하는 노는 친구들이 멋있어 보였습니다. 그들과 같이 다니며 어울리고 싶었고 부끄러운 행동들을 함께 했습니다. 그들과 같이 있으면 아무도 저를 함부로 대하지 못한다고 생각했던 것 같습니다.

철없던 사춘기를 너무나 후회하고 있습니다.

저는 바쁘게 살고있었지만 저에게 상처 받으신 분들껜 절대 지워지지 않는 기억이라는 것, 그 상처들은 절대 정당화 될수 없다는 걸 알고 있습니다. 제게 상처입고 피해를 받으신 분들은 저에게 직접 혹은 저희 회사를 통해서라도 연락을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직접 찾아뵈어 사과드리고 용서를 구하고 싶습니다.

이번 일을 접하시고 제가 앞과 뒤가 다른 사람이라고 생각하실까 다 가식이고 연기였네, 라고 생각하실까 두려운 마음이 앞섰지만, 회사를 통해 입장을 전하기엔 제 스스로가 더 부끄러워질 것 같아 직접 이렇게 글을 씁니다.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