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투데이

류이서 "전진, 노는 거 좋아할 것 같았는데 생각보다 철든 모습에 호감"(동상이몽2) [텔리뷰]

이소연 기자 입력 2020. 09. 29. 07:08

기사 도구 모음

전진과 류이서 씨가 서로에 대한 첫인상을 털어놨다.

28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전진 류이서 부부의 일상이 최초 공개됐다.

이날 류이서 씨는 "각자 알던 지인의 모임에서 자연스럽게 만났다"고 말했다.

류이서 씨는 "둘이 만났을 때 오빠가 눈을 잘 못 쳐다보더라. 사이다를 주는데 손을 떨더라. 그때 호감이 더 갔던 것 같다. 아, 이 사람도 사람이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진 류이서 / 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전진과 류이서 씨가 서로에 대한 첫인상을 털어놨다.

28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전진 류이서 부부의 일상이 최초 공개됐다.

이날 류이서 씨는 "각자 알던 지인의 모임에서 자연스럽게 만났다"고 말했다.

전진은 "첫인상이 반했다 정도가 아니었다. 내 인생의 짝을 찾았다 정도였다. 초면이어도 금방 친해지는 편인데 심장을 쿵쾅쿵쾅 떨었다. 무릎을 꿇어서라도 이런 사람 절대 못 만나겠다 싶을 정도로 마음에 들었다"고 돌이켰다.

반면 이서는 "TV상으로는 나이 들어도 계속 노는 거 좋아할 것 같았다. 만나 봤는데 생각보다 철이 든 것 같은 모습이었다. 그래서 이 사람이 앞으로도 되게 행복하게 잘 살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남자로 말고 사람으로서 이 사람이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따.

전진은 "이 사람한테 만큼은 자존심이 없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전진은 "연락처를 알게 돼서 비행으로 바쁜데도 계속 연락을 해서 단둘이 만나게 됐다"고 말했따.

류이서 씨는 "둘이 만났을 때 오빠가 눈을 잘 못 쳐다보더라. 사이다를 주는데 손을 떨더라. 그때 호감이 더 갔던 것 같다. 아, 이 사람도 사람이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사귀기도 전에 전화로 '결혼해서 빨리 아기 낳자' 하더라. 깜짝 놀랐다"고 돌이켰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