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연합뉴스

최영준 "'슬의생' 수다쟁이 의사, '악의꽃' 형사 다 접니다"

김정진 입력 2020.09.29. 07:00

"캐릭터 변신은 제가 늘 꿈꾸는 일이죠."

최근 호평 속에 종영한 tvN 수목극 '악의 꽃'에서 베테랑 형사 최재섭을 연기해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찍은 배우 최영준(40)은 29일 서면 인터뷰에서 이런 연기관을 밝혔다.

앞서 tvN의 '슬기로운 의사생활'(슬의생)에서 수다스러운 의사 봉광현 역을 맡았던 최영준은 '악의 꽃'을 통해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영준 [더블케이 필름 앤 씨어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캐릭터 변신은 제가 늘 꿈꾸는 일이죠."

최근 호평 속에 종영한 tvN 수목극 '악의 꽃'에서 베테랑 형사 최재섭을 연기해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찍은 배우 최영준(40)은 29일 서면 인터뷰에서 이런 연기관을 밝혔다.

앞서 tvN의 '슬기로운 의사생활'(슬의생)에서 수다스러운 의사 봉광현 역을 맡았던 최영준은 '악의 꽃'을 통해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줬다.

"역할이 뭔지, 감독과 주연배우가 누군지도 모른 채 오디션을 봤다"는 그는 연기를 위해서라면 역할의 크고 작음은 상관없다는 입장이다. 그는 지금도 오디션 제의가 들어오면 어떤 역할인지 묻지도 않고 흔쾌히 응한다고 밝혔다.

tvN '악의 꽃'에서 형사 최재섭을 연기한 배우 최영준 [더블케이 필름 앤 씨어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최영준은 "다음 작품에서도 전혀 다른 모습으로 연기를 해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오히려 광현보다 재섭 역에 더 편안하게 접근했다"면서도 "이번 작품을 연기하면서 감독의 주문에 철저히 따르기 위해 항상 마음을 비우고 현장에 갔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악의 꽃'에서 함께한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도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그는 "이준기, 문채원 씨는 '어린 베테랑'이었다"며 "두 배우 덕분에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고 현장에서 피곤할 텐데도 늘 밝음을 유지하는 모습을 보고 많이 배웠다"고 칭찬했다.

스태프에게는 "배우보다 많이 움직이고 땀을 흘리면서도 마스크를 벗지 못해 고생이 많았을 텐데 늘 감사하다"고 말했다.

[더블케이 필름 앤 씨어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극배우 출신인 최영준은 지난해 tvN '아스달 연대기'에서 대칸부대 전사 역으로 안방극장에 데뷔했다. 그러나 연극은 고향 같은 곳이라 앞으로도 계속할 생각이라고 한다.

"제 연기의 초심은 분명 무대에 있어요. 언젠가는 병행하기 힘들 때가 올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지만, 시간이 허락하는 데까지는 연극을 병행할 생각입니다."

stopn@yna.co.kr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