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공유 "윤은혜, 격정 키스신 중 훅 들어온 손..대본에 없던 행동"(청춘다큐 다시스물)[종합]

김준석 입력 2020. 09. 25. 10:32

기사 도구 모음

MBC 드라마 '커피프린스 1호점'의 인기 장면이었던 키스신 비하인드를 배우 공유, 윤은혜가 직접 밝혔다.

24일 MBC 다큐플렉스 '청춘다큐 다시스물-커피프린스 편'에서 공유, 윤은혜는 '커피프린스 1호점'에서 큰 화제였던 최한결(공유), 고은찬(윤은혜)의 키스신을 함께 봤다.

공유는 극 중 윤은혜가 자신의 옷을 잡은 장면을 보고 "이거 이거 봐. (윤은혜가) 내 티셔츠를 올렸어. 이거 지문에 없었다"고 손동작을 재연하며 윤은혜를 놀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MBC 드라마 '커피프린스 1호점'의 인기 장면이었던 키스신 비하인드를 배우 공유, 윤은혜가 직접 밝혔다.

24일 MBC 다큐플렉스 '청춘다큐 다시스물-커피프린스 편'에서 공유, 윤은혜는 '커피프린스 1호점'에서 큰 화제였던 최한결(공유), 고은찬(윤은혜)의 키스신을 함께 봤다.

키스 명장면이 나오자 공유는 "이걸 어떻게 봐"라며 부끄러워했다. 윤은혜도 "그러니까. 제작진이 이러실 줄 알았다. 이때만 눈 감으려고"라며 민망해 했다.

공유는 극 중 윤은혜가 자신의 옷을 잡은 장면을 보고 "이거 이거 봐. (윤은혜가) 내 티셔츠를 올렸어. 이거 지문에 없었다"고 손동작을 재연하며 윤은혜를 놀렸다.

이에 윤은혜는 "저기 지문에 있는 게 어딨냐. 나도 정신 없었다"며 부끄러워 했다.

또 공유는 '커프' 출연 제의가 왔을 당시 이를 수차례 거부한 속내를 털어놓았다. 그는 "저는 아이러니하게도 로맨틱 코미디 장르에 대한 거부감이 있던 때였다. 배우로서 일을 시작하고 처음 겪는 사춘기. 내 성취감을 채워가며 그렇게 성장하고 싶은 마음이었는데 주변 분위기는 예를 들자면 '너 이거 꼭 해야 돼 이거 해야 스타가 될 수 있어 이거 잘 해야 광고도 찍을 수 있고 첫 주인공을 할 수 있고'"라며 그 어느때보다 절실히 무언가를 보여주고 싶었던 때라고 말했다.

윤은혜 역시 "천천히 걸음마를 막 시작했는데 달려야 하는 순간이 온 거다. 아니면 연기자로서 다시는 기회가 안 올 거 같고. '궁' 찍으면서도 제 연기를 보며 저 스스로도 너무 좌절을 했다. 그래서 모든 것이 변해야 하는 시기였다"고. 그런 윤은혜의 마음을 채정안은 공감하고 있었다. 그러면서 "온전히 은찬이로 살게 해준 그 세상에서 되게 자유롭고 너무 행복했을 거 같다"라고 이야기해 윤은혜를 울렸다.

이어 채정안은 "깊은 이별을 하고 힘든데 일을 어떻게 해? 라고 생각했던 상황이었다. 그래서 커피프린스 1호점 시놉시스를 받았을 때 피하고 싶어서 계속 미뤄뒀다"고 털어 놓았다.

narusi@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