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동상이몽2' 차지연 "요리 좋아해..손이 커서 갈비찜 15kg 만들기도"

이지현 기자 입력 2020.09.22. 00:17

'동상이몽2' 뮤지컬배우 차지연이 요리를 좋아한다고 밝혔다.

차지연은 21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 스페셜 MC로 등장, 김구라로부터 "명절 음식을 직접 한다고 하던데"라는 질문을 받았다.

차지연은 그렇다며 "음식 하는 거 좋아하고 실제로 손이 크다. 푸짐하게 하는 거 좋아한다. 송창의 아내 분처럼 예쁘게 하기보다는 크게 크게 한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BS '동상이몽2'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동상이몽2' 뮤지컬배우 차지연이 요리를 좋아한다고 밝혔다.

차지연은 21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 스페셜 MC로 등장, 김구라로부터 "명절 음식을 직접 한다고 하던데"라는 질문을 받았다.

차지연은 그렇다며 "음식 하는 거 좋아하고 실제로 손이 크다. 푸짐하게 하는 거 좋아한다. 송창의 아내 분처럼 예쁘게 하기보다는 크게 크게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차지연은 "갈비찜도 한번 하면 15kg씩 한다"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는 "나누는 것도 좋아해서 많이 해서 나눠준다"고 말했다. 김숙은 "이런 집 옆에 살아야 한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구라는 "본인이 자초한 거네"라고 하자, 차지연은 "맞다. 고달프게 피곤하게 사는 스타일이다"라고 고백해 웃음을 더했다.

lll@news1.kr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