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티브이데일리

'김영철 열애설' 셀프 언급, '1호가 될 순 없어' 화제

김지하 기자 입력 2020. 09. 21. 08:17

기사 도구 모음

코미디언 김영철이 결혼까지 생각한 여자가 있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끈다.

김지혜는 김영철에게 "그러면 결혼해도 된다. 그러면 되게 잘 산다. 만약 외로워서 결혼하면 그 외로움은 절대 배우자가 채워줄 수 없다"고 조언했다.

이에 김영철은 "결혼 생각했던 적은 7년 전, 그때 한 번"이라고 구체적으로 답했다.

박준형이 "개그우먼과 진지하게 만나볼 생각했던 건 지혜 말고 없냐"고 묻자 김영철은 "사실은 박미선 누나를 좋아했다"고 해 놀라움을 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영철 열애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코미디언 김영철이 결혼까지 생각한 여자가 있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끈다.

김영철은 20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 출연해 김지혜, 박준형 부부와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영철은 "47살"이라고 자신의 나이를 밝힌 후 "나는 외롭지가 않아"라고 했다.

이에 김지혜는 결혼을 적극 권유했다. 김지혜는 김영철에게 "그러면 결혼해도 된다. 그러면 되게 잘 산다. 만약 외로워서 결혼하면 그 외로움은 절대 배우자가 채워줄 수 없다"고 조언했다.

박준형은 "결혼까지도 생각했었던 적이 있냐"라는 질문을 던졌다. 이에 김영철은 "결혼 생각했던 적은 7년 전, 그때 한 번"이라고 구체적으로 답했다.

김영철은 당시 만나던 여자친구와의 이야기를 털어놨다. 그는 "그때 (여자친구를) 만나고 있는 게 기사화가 됐다. 그분이 너무 부담스러워했다"고 고백했다.

김영철은 또 "회사에 알려질 거 아니냐. (사람들이) 너야? 할테니까. 그게 일이 커지며 헤어지게 됐다"라며 "(사람 만나는 게) 마흔이 넘으니까 생각보다 쉽지 않다. 연예인 부담스럽다고 한다"고 털어놨다.

박준형이 "개그우먼과 진지하게 만나볼 생각했던 건 지혜 말고 없냐"고 묻자 김영철은 "사실은 박미선 누나를 좋아했다"고 해 놀라움을 줬다. 김영철은 "누나랑 누나 애들까지 미술관을 같이 간 적이 있다. 누나가 행복해 하는데 나도 행복했다"고 했다.

또 김영철은 "갑자기 누나가 그러더라. '10년만 젊었으면 내가 영철이를 만나는 건데'. 그래서 나도 '데뷔가 빨랐거나 나이가 더 많았으면 누나 같은 스타일이야'라고 했다"라며 당시를 떠올렸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